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단독]브루셀라 청정지역 제주 의심 소 발견 '비상'
서귀포시 하원동 농가서 의양성축 판정 암소 살처분
2005년 청정지역 인증 후 의심 반응 개체 첫 발견
의심 개체 발생 농가 이동제한 명령 정밀검사 진행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6.05. 14:34: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이 없습니다.

국제수역사무국이 인증한 소 브루셀라병 청정지역인 제주에서 이 병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소가 발견돼 축산·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도 방역 당국은 이날 서귀포시 하원동의 한 소 사육농가에서 소 브루셀라 병 감염 의심 판정을 받은 어미소 한 마리를 살처분했다.

 방역 당국은 살처분 한 소에서 시료를 채취해 동물위생시험소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해당 농가는 살처분 한 소 한 마리를 포함해 번식우(어미소) 17마리와 송아지 17마리 등 34마리를 키우고 있다. 제주도는 이 농가에 대해 이동 제한 명령을 내렸다.

 브루셀라 병은 법정 제2종가축전염병으로 동물 뿐만 아니라 사람도 감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전염병이다. 브루셀라 병에 감염된 소에게서는 유산이나 사산, 불임 증상이 나타나고 사람은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제주도는 지난달 25일 혈청 검사에서 소 브루셀라 병 감염 의심 증상을 처음 포착했다. 도내 가축 사육농가는 가축을 거래하기 전 혈청 검사를 의뢰해 전염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서귀포시 하원동 농가의 의뢰로 지난달 25일부터 혈청 검사를 2차례 실시한 결과 이달 3일 소 브루셀라 의양성축(양성으로 의심되는 개체)판정을 받았다"면서 "해당 농가가 사육하던 나머지 소는 의심 증세를 보이지 않아 의양성 판정을 받은 어미소 한 마리만 살처분했다"고 말했다.

 제주는 소 브루셀라 청정지역이다.

 제주도는 지난 2003년 12월 소 브루셀라 병 청정지역으로 선포한 데 이어, 2005년 11월 국제수역사무국(OIE)으로부터 이 전염병의 청정지역으로 인증 받았다. 제주에서는 지난 2004년 다른 지역에서 반입한 소가 브루셀라 병에 감염해 살처분 된 것으로 마지막으로 청정 지역 인증 이후에는 감염 의심 축체조차 나타나지 않았다. 다만 사람에게서는 종종 발병한 적이 있었다.

 제주도는 앞으로 진행되는 정밀 검사에서 소 브루셀라 최종 양성 판정이 나와도 청정지역을 유지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OIE는 전년도 전체 소 사육 두수의 0.1% 이상이 이듬해 브루셀라 병에 걸린 것으로 나타나면 청정지역 지위를 인정하지 않는다.

 제주지역 전체 소 사육두수는 3만5000여마리로 브루셀라 병에 감염된 개체가 대략 35마리를 밑돌면 청정지역 기준을 유지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첫 의심 증상이 나타난 만큼 정밀검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만약 정밀 검사에서 최종 음성이 나오고 이후 30~60일 사이 해당 농가가 기르는 나머지 소에서도 이상 증세가 나타나지 않으면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가 청정지역 지위를 인정 받는 가축전염병은 소 브루셀라, 돼지 오제스키병 등 2개뿐이다.

사회 주요기사
[인사] 제주도소방안전본부 홧김에 아내 때려 숨지게한 남편 집행유예 선…
제주시내 마트서 화재... 천장·야채류 등 불에 … 고위공무원 다주택 보유 "적절하지 않다" 63.1%
올해 상반기 제주 119신고 3분에 한 번 꼴 제주 이호해수욕장서 50대 남성 익사 사고
공적 마스크 판매 11일 자정 종료 "도민께 감사" 제주 국제학교서 또다시 제자 성추행 사건 발…
자취 감춘 오빠 40년만에 여동생 만나 참회 법원 성추행 택시기사에 "차량 내부 상시 촬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