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공사장 근로자 사망사고 업체 관계자들 집유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9.10. 16:08: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공동주택 공사장에서 펌프카가 전도되면서 근로자가 사망한 사고와 관련, 법원이 공사 시행업체 관계자 등에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을 적용해 징역형을 선고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송재윤 판사는 산업안전보건법위반 및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건설업체 대표 김모(45)씨 등 2명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박모씨는 금고 6월에 집행유예 2년, 관련 건설업체 2곳에 대해서는 각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업체는 제주시 노형동 소재 다세대주택 건물 신축공사를 하던 중 지난해 1월6일 콘크리트 타설용 펌프카 작업도중 전도되면서 근로자 박모(59)씨를 덮쳐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과정에서 업체는 사고를 전혀 예상할 수 없었고 근로자에게 안전모 등 보호구도 착용하도록 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들의 과실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펌프카 지지대가 설치된 부분이 무너져 내리지 않도록 방지시설을 해야 함에도 소홀했다"며 "근로자에 안전모 등 보호구 착용도 되지 않은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하지만 피해자의 유가족들과 합의하고 유가족들이 피고인들에 대한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집행유예 이유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4·3수형생존인 "억울함 풀어달라" 3차 재심 청… 제주 비양도 해녀 해상시위···도항선 갈등 폭…
9살 어린이, 제주대병원에 손편지·마스크 전달 누범기간 절도·음주 뺑소니 실형
해원방사탑제 "명예회복의 길… 아직도 요원" 민주노총 제주 "고병수·강은주 후보 지지"
"도민의견수렴 통한 제주 제2공항 갈등해결 지… 제주 소방공무원 수백명 수당 34억원 반환 처지
70대 고사리 채취객 실종 신고 10시간만에 발견 제주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94명 정규직 전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