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유기·유실 반려동물 안락사 '심각'
작년 7603마리중 주인 찾거나 입양 사례 20%뿐
안락사 비율 56% 전국 2배… 사회적 관심 필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23. 16:57: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민들의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은 큰 반면 이에 못지않게 도내에서 유기·유실에 따른 안락사를 당하는 반려동물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18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주에 등록한 반려동물은 지난해 3977마리(2.7%, 이하 전국대비 생략)를 포함해 2만1998마리(1.7%)에 이른다.

반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유실·유기돼 구조·보호된 반려동물은 7603마리(개 6842·고양이 760·기타 1)로 전국의 6.3%를 점유한다. 주인을 찾은 유기·유실 반려동물은 469마리(개 452·고양이 17)이며 새로운 주인에게 입양된 동물은 1004마리(개 755·고양이 249)로 각각 6.2%와 13.2%에 불과하다. 제주가 관광지라는 이유도 있지만 쉽게 구입하고 쉽게 버리는 사례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최근 3년간 제주지역에서 발생한 유기·유실 반려동물은 2016년 2717마리(개 2528·고양이 286·기타 3), 2017년 5581마리(개 5069·고양이 512)로 최근 2년 새 4786마리(169.9%)가 늘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주인에게 돌아가거나 새로운 주인을 찾지 못한 채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생을 마감하고 있다.

제주동물보호센터는 지난해 유기·유실 반려동물 4252마리(개 4191·고양이 61)를 안락사 시켰다. 홍역바이러스 등 치명적인 전염병에 감염됐거나 강한 공격성을 지닌 경우, 심각한 외상 또는 극심한 고통을 겪고 있는 반려동물이 이에 해당한다. 여기에 보호 공간 부족에 따른 개체수 조절로 안락사를 시키는 사례도 적지 않다.

이들에 대한 평균 보호기간은 19일로 전국 평균(34일)을 크게 밑돈다. 특히 안락사 비율은 55.9%로 전국 평균 20.2% 보다 갑절 이상 높아 사회적 관심이 요구된다.

제주도가 지난해 20억원(국비 6·도비 14)을 투입해 보호시설을 확충, 최대 보호두수를 기존 400마리에서 500마리로 확대했지만 급증하는 유기·유실동물을 보호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전기톱 사건 피고인 징역 7년 구형 뇌물수수 혐의 제주시 공무원 기소유예
태풍 '타파' 제주로 북상… 폭우 피해 우려 온라인서 마약류 판매한 60대 남성 실형
"도의회는 이호유원지 카지노 사업 부동의하라" "제주도, 양돈산업 사수 ASF 유입 방지 최선을"
"제2공항 도민공론화 도의회가 나서야"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 계획 폐기하라"
예비 태풍 '타파' 제주로 빠르게 북상 중 제주해경청 연안해역 위험예보 '주의보' 발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