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14)4·3 사건-김용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오, 침묵이로구나

땅 속에는 울부짖는 침묵이로구나

땅 위에는 짖어대는 침묵이로구나

눈물도 침묵이로구나, 통곡도 침묵이로구나

원한도 침묵이로구나, 죽음도 침묵이로구나

총칼 앞에서 침묵이로구나

고문 앞에서 침묵이로구나

오오, 감옥이로구나

벽이 탄탄한 감옥이로구나

산 자와 주근 자의 감옥이로구나

길도 막히고 기억도 막힌 감옥이로구나

민주도 감옥이로구나

자유도 해방도 모두 감옥이로구나

4·3사건은 감옥 속에 처박힌 꿈이로구나

--------------------------------------------------------------------------------------

4·3사건은 '한국판 아우슈비츠(Auschwitz) 홀로코스트'이다. 군경토벌대와 서북청년단, 대동청년단 등이 수많은 양민들을 학살했다. 제주섬은 침묵을 강요당하는 감옥이었다. 홀로코스트(Holocaust)는 일반적으로 인간이나 동물을 대량으로 태워 죽이거나 대학살하는 행위를 총칭한다. 고유명사로 쓸 때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스 독일에 의해 자행된 유대인 대학살을 뜻한다. 4·3사건, "오오, 침묵이로구나". 총칼 앞에 침묵이었고, 고문 앞에 침묵이었다. 4·3사건, "오오, 감옥이로구나". 민주도 감옥이었고, 자유도 해방도 감옥이었다. 침묵과 감옥이 바로 4·3사건이다. 오, 사물이 되어야만 갇힐 수 있는 저 깊은 침묵의 감옥이 시인은 아련한 것이 아닐까?

4·3의 대비극은 곧이어 일어난 한반도 한국전쟁 다음가는 아픔이었다. 허나 어찌된 일이야, 그날 이후 말하면 절대 안 되는 것이었다. "침묵하라!" 아무도 그때 그 일을 말해서 안 되는 것이었다. 누구든 그 때의 일을 벙긋했다간 국가공권력의 이름 아래 온갖 고통을 당해야 했다. 슬픔을 슬픔이라고 말할 수 있는 자유는 어디에도 없었다. 그래서 제주섬은 감옥이었다. 우리 시대에 벌어진 사건을 어떻게 외면하겠느냐. 현재의 역사는 바로 과거 역사의 상처 위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4·3은 탄탄한 바위였다. 감옥 같은 바위가 되어 우리 앞에 군림하고 있었으며 풀리지 않는 숙제를 안고 아무리 밀치고 열어보려고 안간힘을 써도 그것은 더욱 거세게 버티고 있을 뿐 움직여 주려하지 않았다. <김관후 작가·칼럼니스트>

문화 주요기사
제주도립미술관 학예 인력 또다시 '구멍' 실내악으로 향기로운 제주의 여름
제주 애니메이션 창작·스타트업 트렌드 이슈 한눈… 사진·기사·도록 등으로 살피는 제주와 김창열 작…
비올라 향기로 빚은 스페인 춤곡 들고 서귀포 투어 제주문화유산연구원 고고학 체험교실
제주 김만덕기념관 방학 맞은 어린이 경제교실 [제주문화계 이 사람] (29)동시 책방 운영 김정희 작…
주말 서귀포 도심 누비는 토요 문화유람 연필화로 풀어낸 주름진 제주 해녀의 삶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