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어린이 교통사고 대부분 하교 시간 집중
피해자 저학년 多… "운전자 주의해야"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3. 14:58: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하교시간(14~18시)에 집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는 2013년부터 5년간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는 총 5만8253건이 발생해 7만2337명이 숨지거나 다쳤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이 시작되는 8월에 5716건의 사고가 발생해 7265명이 다쳤다.

사상자 가운데 10명 중 3명(2만3335명·32%)은 보행 중에 사고를 당했고 사고 시간은 하교가 시작되는 오후 2시부터 점차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4시쯤 6380명(27%)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발생한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를 보면 사상자 4명 중 1명(683명·25%)이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특히 저학년(1~3학년)의 피해가 439명(64%)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려면 평소 아이들에게 꾸준한 교통안전교육을 통해 교통사고의 위험성에 대해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운전자들의 안전운전도 중요한데 학교 주변이나 어린이 보호구역을 운행하는 차량은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하고, 횡단보도나 건널목에서는 반드시 일시 정지하도록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해상서 표류중인 어선 긴급구조 올겨울 평년보다 덜 춥지만 폭설 가능성
"아파트나무·스네이크길 별명 붙였어요" "가용재원 없다더니 낭비성 예산 펑펑"
침몰된 대성호 선미 인양 … 화재 원인 규명되나 SNS·유튜브의 세계에서 지방신문이 살아남으려면
외국인 여성 불법고용 주점 부부 징역형 부종휴·꼬마탐험대 걷던 길, 다시 걷다
오름 올랐던 당신, 쓰레기는 어떻게? 사고 원인 밝힐 대성호 선미 이르면 22일 제주 도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