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저지문화마을에 '이타미준뮤지엄' 생긴다
이타미준건축문화재단 3월 19일 기공식 개최
건축과 예술세계 담아 '제2의 고향' 제주에 조성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3.07. 14:15: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타미준 뮤지엄 스케치. 사진=이타미준건축문화재단 제공

제주를 '제2의 고향'으로 여기며 대표작을 남기고 떠난 재일교포 건축가 이타미 준(한국 이름 유동룡, 1937~2011). 그의 건축과 예술의 세계를 만날 수 있는 '이타미준뮤지엄'이 제주시 한경면 저지문화예술인마을에 들어선다. 이타미준건축문화재단은 이달 19일 저지문화예술인마을 부지에서 이타미준뮤지엄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타미 준은 프랑스 예술문화훈장 슈발리에를 받았고 일본의 최고 건축상인 무라노도고상 아시아 문화환경상 등을 수상했다. 특히 제주를 사랑했던 고인은 포도호텔, 수풍석미술관, 방주교회 등을 설계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타미 준.

이타미준뮤지엄은 제주의 지역성을 담되 국제적 교류의 중심지를 꿈꾸며 지어진다. 이타미 준의 초기 작품 중 하나인 어머니의 집과 제주 민가의 모습을 모티브로 설계된 건물이다. 대지면적 988㎡, 건축면적 394.64㎡, 연면적 705.64㎡ 의 지상 2층 규모로 약 13개월의 공사를 걸처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뒀다. 향후 이 공간에서는 이타미 준의 철학과 건축, 예술세계를 바탕으로 한 전시와 교육 프로그램 등을 펼치게 된다.

이번 이타미준뮤지엄 기공식은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배경으로 한국적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이타미 준의 예술 세계를 만나는 자리로 꾸려진다. 유이화 이타미준건축문화재단 이사장의 개회사, 노동요 '지경다지기 노래'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정은혜 명창의 축하 공연, 땅 밟기 행사가 잇따른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예술인 사찰 의혹… 재발 방지책 마… '도돌이표' 100억 재밋섬 건물 매입 논란 돌파구…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청소년 진로 탐구 교실 제주4·3도민연대 '목포형무소 희생의 진상을 …
제주 현덕식 작가 '뚜벅이'로 그린 시대 초상 추억 어린 흑백 화면 속 한 시대의 풍경과 만남
제주 부미갤러리 팝아트의 세계로 초대 '책 읽는 도시' 제주시 '올해의 책' 4권 선정
제주 현기영 작가 육필 원고 제주도에 기증 서양화가 강영순 '바다와 강이 있는 풍경전' 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