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4·3유적 제대로 된 조사·정비계획 수립해야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 현대사 최대의 비극인 제주4·3과 관련한 역사현장은 그동안 무관심속에 방치된 경우가 많았습니다. 몇 년 전부터는 개발붐에 편승해서 4·3성으로 쌓은 돌담이 감쪽같이 사라지는 등 점차 훼손이 가속화되는 실정입니다. 다행히 지난 해 수악주둔소가 4·3유적 가운데 처음으로 국가 등록문화재로 등록되면서 관심이 증대되고, 역사교훈의 장으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내 4·3관련 역사현장 등 유적지는 600여 곳에 이릅니다. 이 가운데 정비가 진행된 곳은 19곳에 불과하며, 표석도 잃어버린 마을을 중심으로 일부만 설치돼 있습니다. 4·3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제주도가 올해말까지 4·3유적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키로 한 만큼 제대로 된 체계적인 보존·관리·활용계획이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제주도는 주요 유적지 30곳을 선정하는 등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입니다.

4·3유적은 2002년과 2003년 조사 이후 사실상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훼손되고 멸실된 것을 포함, 새로이 발견된 것 등 달라진 여건을 반영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무엇보다 4·3유적의 전수실태조사 및 기록화작업, 학술조사, 증언채록 등이 중요합니다. 이를 토대로 보존성과 역사성 중요도에 따라 주요 유적을 선정하고, 그에 맞는 정비계획을 수립해야 합니다. 주요 유적 선정은 이러한 조사 등을 바탕으로 역사적 의미와 중요성 등을 감안하면서 이뤄져야 합니다. 굳이 30곳에 얽매일 필요도 없다고 보여집니다. 이번 기회에 유명무실하다시피 한 4·3유적 관련 도 조례의 미비점을 보완해 실질적인 효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검토도 필요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산지전자경매로 농산물 유통혁신 이뤄야 [사설] 도의회 제동걸린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
[사설] ASF 차단에 행정·농가·도민이 힘 모아야 [사설] 교통사망사고 전국 최고, 시설 확충 서둘라
[사설] ASF 타지방 발생, 차단 방역 만전 기해야 [사설] 소통없이 추진 소통협력센터 졸속 우려
[사설] 애기 울음소리 점점 끊기는 저출산 심각 [사설] 신중해야 할 일몰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설] 추석 민심 새겨서 민생 살피는데 진력해야 [사설] 해마다 사라지는 산림이 이렇게 많다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