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비자림로 확장사업 철회하고 복원계획 수립하라
제주환경운동연합 19일 논평 발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9. 17:58: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환경운동연합이 19일 논평을 내고 "비자림로 확장사업이 결국 개발을 위한 사업에 불과햇다는 사실이 더욱 명확해지고 있다"며 "지금 당장 사업을 멈추고 파괴된 지역 복원과 보전관리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비자림로 시민모니터링단' 등의 불과 며칠만의 조사만으로도 이 지역에 다수의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 희귀종 서식이 확인됐다"며 "그러나 이런 사실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조사에서 나타나지 않아 조사내용 전체는 졸속과 부실, 조작으로 이뤄졌다고 밖에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도민과 국민이 제주도에 바라는 일은 미래세대에게도 청정과 공존이 유효한 제주도를 물려주는 것"이라며 "부디 청정과 공존이 헛구호가 아닌 실현가능한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시민단체에서 제시한 환경 훼손 논란과 주민들의 숙원사업 추진 요구 등이 충돌, 지난해 8월 중단됐다. 이후 제주도는 3월 18일 아름다운 경관도로 조성 방침 보완 설계를 마무리하고 재착공에 들어갔으나 환경부 영산강유역환경청의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이행조치 명령 요청'에 따라 지난달 31일 공사를 중단하고, 법정보호종 및 희귀식물 등의 서식여부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 중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강풍특보 항공편 귀경 차질 예상 가족과 낚시 즐기던 어린이 물에 빠져 사망
제주지검 차장검사에 나병훈 인권감독관 미혼남녀 73.1% “같은 지역 출신 배우자 선호하…
제주한라병원 권역외상센터 개소 전 최종 점검 제주 비양도 도항선 새국면… 행정선 카드 초…
제주지방 설 연휴기간 내내 비 "유나의 고향 제주에 동백나무를 심습니다"
"신세계 면세점 사업자는 사업계획 철회하라" 제주해경 추자도 70대 환자 긴급 이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