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지구를 지키는 소리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1. 07.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하루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아이가 하굣길에 초록색 가방을 가져왔다. 이제부터는 이 가방에 투명 페트병을 모아서 학교에 가져갈 거라며 그냥 버리지 말고 여기에 넣어달라고 신신당부를 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 배웠는지 투명 페트병 배출방법에 대해 하나하나 설명하고는 페트병을 찌그러트릴 때 나는 소리를 '지구를 지키는 소리'라고 한다며 집에 있는 페트병을 모조리 찌그러트린다. 이때부터 우리 집엔 투명 페트병을 서로 많이 가져가려고 두 녀석의 경쟁이 붙어 지구를 지키는 소리가 멈추지 않는다.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도는 생수나 탄산음료 용기 등에 주로 쓰이는 무색 투명 페트병을 별도 분리배출하는 제도이다.

투명 페트병이 타 플라스틱과 혼합 배출되면 재활용품 품질이 저하되므로 고품질화를 통해 자체 조달이 가능하도록 해 플라스틱 수입을 제한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이미 2020년 12월 25일부터 전국 공동주택(300세대 이상 또는 150세대 이상으로서 승강기가 설치되거나 중앙집중식 난방을 하는 아파트 등)에서 의무화됐다.

투명 페트병을 분리배출하는 방법은 '▷내용물을 모두 비운다 ▷겉에 붙은 비닐 라벨을 깨끗하게 떼어낸다 ▷페트병을 찌그러트리며 압착한다 ▷뚜껑을 닫아 별도 수거함에 배출' 하면 된다.

지구를 지키는 것은 아주 작은 노력에서 시작된다. 투명 페트병을 분리해서 배출하는 지금 우리의 작은 노력이 아이들이 살아가게 될 미래의 지구를 아름답게 지키는 일이라 여기며 지금부터 꼭 실천해보자!

<강민정 서귀포시 정방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조상윤의 데스크] 여론조사 [열린마당] 태풍의 첫 관문 제주, 119는 이렇게 …
[탐나는 금융정보] '주식리딩방'피해예방 요령 [이수재의 목요담론] 한가위에 달의 토끼를 보…
[열린마당] 청렴을 생각하는 공직자의 자세 [열린마당] 위협받는 우리 식탁, 우리 먹거리
[한동균의 한라시론] 치솟는 반중(反中)정서 속… [허영진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협동…
[열린마당] 코로나 위기 아동 '한시적 급식비' … [이경용의 목요담론] 재능과 인격을 갖춘 사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