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 올해 자활사업 지원 확대
106억 투입, 직영과 2개 지역자활센터 위탁사업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01.10. 11:06: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는 저소득층의 일자리 창출과 근로기회 제공을 통한 자활기반 조성을 위해 올해 총 106억57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10억8000만원 많은 규모다.

 자활근로사업은 시에서 직접 시행하는 직영사업과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와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 두 곳을 통한 위탁사업으로 구분해 근로능력이 있는 생계급여수급자, 자활급여특례자와 차상위자활대상자 총 535명이 참여하게 된다.

 직영사업은 읍·면·동 근로유지형 환경정비사업, 사회복지시설 도우미 파견사업, 읍·면·동 복지도우미사업에 81명이 참여중이다. 위탁사업은 27개 사업단과 11개 자활기업의 친환경 영농, 생태텃밭 체험, 과자류 소포장, 자전거 수리사업, 리사이클링센터에 362명이 참여하고 있다.

 자활근로사업은 참여자의 근로능력 정도, 자활욕구, 자활의지, 가구여건 등을 고려해 특성에 맞춘 자활근로를 하도록 하고, 1일 8시간·주5일 근무를 원칙으로 12개월간 연중 시행된다. 자활근로인건비는 실비를 포함해 일일 근로유지형 2만9240원, 사회서비스형 4만9860원, 시장진입형 5만6950원이다.

 또 자산형성지원사업으로 근로소득 있는 저소득층의 근로의욕 증진과 자립지원을 위해 소득 대비 일정비율의 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는데, 희망키움통장·내일키움통장 등 5개 사업을 통해 849명에 14억79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도 코로나19로 일자리 창출 등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자활사업 참여자가 노동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자활에 성공할 수 있도록 맞춤형 자활지원계획을 수립하고 개인별 사례관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시 주요기사
용담1동 도시재생사업 공모대상 선정 준비 본… 제주시 생활체육공원 회천파크골프장 재개장
탐라도서관 중앙단위 공모 3개 부문 선정 "집합금지 위반시 시정명령없이 고발 조치"
제주시 제2기 문화도시추진위원을 모집합니다 1993년 건립 수선화임대주택 시설 개선
'숲속의 제주' 만들기 500만 그루 식재 앞당긴다 동부보건소 5월까지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제주시 주민주도 행복마을만들기 소통 강화 이달부터 공유재산 효율적 활용·관리 실태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
  • 제주 의료진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
  • 제주 제2공항 예정지 둘러보는 심상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