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대정해상풍력발전 사업 놓고 찬반 갈등
20일 기자회견·성명 통해 찬반 입장 밝혀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03.20. 11:38: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운영위원회·총동창회는 2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사업 반려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현석기자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사업이 수년째 도의회에서 표류 중인 가운데 대정 지역 학부모와 주민들 간 찬·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운영위원회·총동창회는 20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해상풍력이 사업추진을 졸속으로 진행하면서 학교와의 협의 없이 진행하는 것은 주민 수용성 문제의 절차상 하자이므로 시범지구 지정안은 반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정해상풍력은 대정서초등학교 학생 및 학부모에게 아무런 설명이나 이해를 구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범지구에 학교가 위치해 있는 데도 해당 학교의 학부모에게 이해를 구하지 않거나 못한 것은 이유를 막론하고 용납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대정서초등학교 해상풍력찬성동문모임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주도와 사업자가 적법한 행정절차에 따라 추진하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본 사업과 관련해 우리 대정서초등학교의 우려되는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지구 지정 이후 환경영향평가 관련 법령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사업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자파의 피해를 걱정하는 것은 모든 학부모의 동일한 마음이지만, 수차례의 설명회를 통해 불안을 해소할 수 있었다"며 "정부가 출자한 발전 공기업의 정직성과 기술력을 절대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우도서 상괭이 사체 발견 "도민 안전·편의 외면 더불어민주당 규탄"
도시공원 내 해안 절경서 암벽 등반을? '법정 다툼' 비양도 도항선 갈등 결국 파국으로…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속출 '엄정 대응' 2020 어린이 환경교육 참가자 모집
제주 남부지역 건조경보 강화 제주 출신 부석종 중장 해군참모총장 내정
제주소방 해녀 조업 중 안전사고 주의보 발령 제주한라병원,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