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총리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병상·인력·장비 전폭지원…軍 인력 등 투입"
"총리주재로 주3회 시도지사 참석 회의 개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1. 08:59: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으려면 국가 차원에서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는판단 아래, 피해사례가 집중된 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한 차단 작업 쏟아내겠다는 구상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청도·대구 지역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군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누적환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며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라고 강조했다.

 정총리는 특히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난 현재 비상한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역할을 강화해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다"며 "지역내 공공병원 민간병원 등 의료 자원을 꼼꼼히 점검하고 자체적 해결이 어려운 경우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은혜 "격주제 격일제 활용 27일 등교 예정대… '코로나19 교민 귀국작전' 3만명 넘어섰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20명대 김종인 비대위 3040전문가 영입 9인체제로
'푸른 하늘만큼 당신이..' 노무현 11주기 추도식 한은 다음주 기준금리 내릴까
'아파트 경비원 폭행 의혹' 입주민 구속 통합당, 내년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다시 20명대로 검찰, '코로나19 방역 방해' 신천지 관련 압수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