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기후변화 따른 돌발·외래 병해충 확산방지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11.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온실가스가 계속 증가하는 기후변화시나리오(RCP 8.5)에 따르면 2100년에 지구 지표 평균 온도가 약 3.7℃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도 아열대 기후권으로 바뀌며 재배 작물 및 외부 환경조건에 민감한 병해충의 분포와 밀도에 변화가 예상된다.

우리나라는 최근 과수 화상병이 2015년 42.9㏊ 발생했으며, 2019년 현재는 125.1㏊로 지난 5년간 316% 급증했다. 아메리카 대륙 열대·아열대 지역이 원산지인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기에 옥수수·사탕수수·벼 등 주로 벼과 작물의 잎과 줄기를 갉아먹어 피해를 주는데 2019년에 국내 처음으로 제주도에 발생했다.

제주에서는 2016년 고추에서 처음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병 발생이 확인 됐으며, 2018년 발생한 파프리카의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병은 타지역 묘종이 아닌 도내 자가육묘에서 발생했다. 이는 바이러스 매개충인 꽃노랑총채벌레가 따뜻한 제주지역에서 월동이 가능해 제주에 정착으로 인한 피해 증가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처럼 새로운 외래 병해충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 관련 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과, 효과적인 방제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등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에서는 기후변화로 새로운 병해충 유입 우려가 예상되므로 지속적인 예찰을 통해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국내 유입 검역·돌발 병해충 공동방제를 통한 피해 최소화, 확산경로 저지, 저항성 품종 개발 등 외래 유입 병해충에 대한 사전 대응 매뉴얼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도내 돌발·외래 병해충의 확산 방지를 위해 농가, 생산자 단체, 학계 및 농업관련 기관 등 관련 분야 종사자들의 관심이 필요하며, 주기적인 예찰과 방제로 사전에 농가 피해를 막아야 하겠다. <김효정 제주도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성배의 현장시선] 100세 시대, 똑똑하게 국민… [열린마당] 청렴으로 시작하는 공직생활
[주간 재테크 핫 이슈] 中 한한령 해제 투자 전… [강성민의 목요담론] 중국의 사례를 통해 본 스…
[열린마당] 예산 배분 역차별 주장, 공간의 민… [열린마당] 청정 제주, 건전한 광고물부터
[김장환의 한라시론] 쓰레기처리문제 처음부터… [열린마당] ‘조상의 얼’ 제7회 조설대 경모식…
[좌정묵의 하루를 시작하며] 마취(痲醉) 권하는… [허상문의 에세이로 읽는 세상] 밤으로의 여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