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태풍 '링링' 생채기 남기고 새벽 제주 통과
한라산 산지 등 400㎜ 많은비.. 순간풍속 39㎜ 강풍 몰아쳐
대규모 정전에 '날아가고 쓰러지고' 시설물 피해 등 잇따라
위영석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7. 06:59: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 '링링'에 쓰러진 제주시 애월읍지역 교통신호등. 이상국기자

강력한 바람을 동반했던 태풍 '링링'이 생채기를 남기고 제주를 통과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7일 오전 5시 현재 제주 서북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7㎞의 빠른 속도로 북진 중이다. '링링'은 이날 새벽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났다.

6일부터 7일 오전 5시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을 보면 한라산 사제비 336.5㎜, 윗세오름 335.5㎜ 등 산지에 400㎜에 가까운 비가 내렸다. 해안지역에도 제주 102.9㎜, 서귀포 59.8㎜, 고산 40.4㎜, 성산 46.2㎜, 오등 160㎜, 산천단 159.5㎜, 마라도 90㎜, 강정 80.5㎜, 대정 78㎜, 송당 73㎜의 강수량을 보였다.

이번 태풍은 특히 강한 바람을 동반하면 오전 5시 기준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한라산 윗세오름 초속 39.3m, 고산 37.7m, 제주공항 31.2m, 구좌 28.5m 등이다.

태풍은 통과했지만 제주지방에 크고 작은 피해도 남겼다.

서귀포시 서호동에서 하우스 시설 2개동이 파손되면서 인근 주택을 더펴 거주가 임시 대피했고 6일 오후 8시53분쯤에는 제주시 한경면 등대에서 관광객 1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다.

특히 강한 바람으로 건물 외벽 타일과 벽돌이 파손되거 간판이 떨어지고 가로수가 전도되는 등 시설물 피해가 상당수 발생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강타한 7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감귤 비닐하우스가 강풍에 폭삭 주저앉아 있다. 강희만기자

이와함께 서귀포시 안덕면 사례리 380가구 등 제주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1만5700여가구에 정전이 발생, 복구작업이 진행중이다.

또 제주를 연결하는 항공편과 여객선 운항도 전면 중단된 상태다.

제주국제공항은 6일 오후 8시45분 이후 계획됐던 모든 항공편이 결항됐으며 7일 오전까지도 운항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제주기상청은 7일 앞으로 링링의 영향으로 20∼60㎜, 산지 등 많은 곳은 15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앞으로도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제주기상청은 또 8일부터는 북상하는 저기압의 여향으로 9일 오후까지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예상강수량은 50~100㎜, 많은 곳은 150㎜이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강타한 7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감귤 비닐하우스가 강풍에 폭삭 주저앉아 있다. 강희만기자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다음 주말까지 비 날씨 없다 자가격리 거부 국외방문 4명에 "제주 떠나달라"
제주을 TV토론회 오늘 오후 6시 홈페이지 동시 … 비 그친 제주 당분간 맑은 봄 날씨
해양수산부 4월 이달의 섬 제주 쇠머리섬 선정 제주갑 TV토론회 오늘 오후 6시 한라일보 홈페…
후보등록 후 첫 여론조사 제주 3개 선거구 민주… 제주에너지공사 황우현 사장 30일 취임
제주지방 31일 밤부터 다시 봄 비 제주 맑은 날씨 보이다 31일 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