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태풍 '링링' 북상 제주도 비상 Ⅱ단계 상향 발령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 근무체계 운영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6. 11: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주도 앞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발효되는 6일 정오를 기해 비상Ⅱ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재난본부는 앞서 5일 오후 5시부로 비상Ⅰ단계를 발령했으며, 이날 오후부터 제주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자 비상 단계를 상향했다.

 재난본부는 13개 협업부서와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한다.

 재난문자서비스, 지역방송, 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 함께 재해위험지구, 세월,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도 한다.

 또한 행정시와 관련 부서에 배수구 사전 점검, 양수기 등 수방자재 작동 점검, 시설물 결박 등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재난본부는 이날 오후부터 7일 사이 제주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주택·농작물 침수피해나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링링은 6일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4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서쪽 590㎞ 해상에서 시속 24㎞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제주의 경우 링링이 가장 근접하는 7일 새벽이 고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부터 7일 사이 100∼200㎜, 산지 등 많은 곳은 400㎜가 넘는 많은 비가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바람도 강해져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해상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0∼5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이 4∼10m높이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역 대설특보 해제..북동부지역 산발적인… 제주산지·북부 대설특보..최고 7㎝ 쌓일 듯
제주 확진자 방문 어학원-열방센터 전수검사 … 제주 15일 하루 4명 증가.. 12일째 한자릿수 유지
[부고] 이봉길 전 한라일보 논설위원 별세 제주지방 주말 한파.. 일요일에 또 눈 내린다
제주형 '안심코드' 가입 부진하자 공무원 총동… 제주경찰청 2021년도 심사승진자 명단 발표
제주대 약학대학 헬스케어타운으로 이전하나 제주 14일 하루 1명 신규 확진..11일째 한자릿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