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4⅓이닝 3실점 13승 실패
올해 처음으로 볼넷 4개 허용…아웃 카운트 2개 못 잡아 또 빈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5. 13:01: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네 번째 도전에서도 시즌 13승을 올리지도, 평균자책점을 낮추지도 못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4개를 허용하고 3실점 했다.

 류현진이 한 경기에서 볼넷 4개 이상을 준 건 올해 처음이다.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볼넷 5개를 허용한 이래 최다 볼넷을 내줬다.

 류현진은 7-3으로 앞선 1사 1,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타선의 넉넉한 지원에도 아웃 카운트 2개를 못 잡아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8월 24일 뉴욕 양키스(4⅓이닝 7실점), 8월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4⅔이닝 7실점)전에 이어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콜라렉이 추가로 점수를 주지 않았고,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5로 또 상승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대만 쇼크' 잊고 멕시코 잡아라 부평국 제주도체육회 상임부회장, 사의 표명
포수 절실한 롯데 '이지영·김태군' 왜 안 잡나 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수상 실패
근대5종 간판 이지훈 “도쿄올림픽 간다” 호주도 '야구종가' 미국 잡았다
"최강 2세 제주마 가린다" 제주Utd 24일 유소년 축구클리닉 개최
키움, 포수 이지영과 3년 18억원 FA계약 결전 앞둔 벤투호 "레바논 쇼크는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