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시민 "지금 언론이 나쁜 쪽으로만 본다"
"동양대 총장에 취재차 전화…'도와달라' 제안은 안했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5. 10:13: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의혹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 차원에서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그러나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 총장과 통화한 적이 있다. 제 기억엔 어제 점심 때쯤이었던 것 같다"며 "그러나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드린 적이 없다. 사실관계에 관한 취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날 일부 언론은 여권 핵심인사 A씨가 전날 최 총장에게 '조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걸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는 "언론 보도에서 언급된 '여권인사 A씨'가 저를 말하는지는 모르겠다. 제가아닐 거라고 전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저는 '이렇게 하면 조 후보자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제안을 드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 총장을 잘 안다. 예전에 저를 교수로 초빙한 적이 있지만 사양했고 동양대에 강연이나 교양강좌도 간 적이 있다"며 "그래서 동양대에서 나간 것이 총장상인지 표창인지, 기록이 남아있는지, 봉사활동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언론보도가 굉장히 조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공격하고 있는 시나리오로 짜여져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은 말씀 드렸지만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며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해당 언론 보도는 100% 기자가 곡해해서 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며 "자꾸이렇게 제가 휘말려 들어가면, 얘기를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하는데 혹시 또 비평을 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동양대뿐 아니라 여러 군데를 취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 총장이 하신 말씀은 그게 (총장상이 아닌) 표창이었고, 표창장 용지에찍힌 총장 직인은 학교 것이라고 한다"며 "총장 직인을 쓰면 대장에 기록이 남아야 하는데 그 기록은 없다는 말씀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운영한 영재교육센터 영어교재를 만드는 작업에 조 후보자 딸이 참여한 것으로 안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동양대를 비롯해 여러 군데를 취재해봤는데,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은 동양대 청소년 인문학 프로그램에서 아이들 영어를 지도한 것에 대해 나온 것이다. 표창장을 만들어줬다는 직원에게 확인해보면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돈은 영어교재 편찬에 조교 비슷한 것으로 참여했기에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지금 언론 보도는 모든 것을 나쁜 쪽으로만 보고 있다"며 "정 교수가 청탁 전화를 했다고 하는데, 만약 직원이 표창장을 만들어준 것이 사실이라면 당연히 학교에 전화를 걸어서 '사실이 이런 데 왜 다른 이야기가 나오느냐'고 말하지 않겠느냐"고 조 후보자의 아내를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의원도 최 총장에게 전화를 해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사실관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소비자 불안 계속 "손학규가 말아먹어" vs "갈 테면 가라" 바른미래 분…
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