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의당 조국 기자간담회 뒤 긍정으로 반전?
전략회의서 조국 적격성 결론 보류…숙의 거치기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3. 15:50: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의당은 3일 심상정 대표 주재로 열린 전략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 판단을 위해 당내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로 했다.

 이날 전략회의에는 심 대표를 비롯한 의원단과 상무위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조 후보자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리기 위해서는 숙의가 더 필요하다고 보고 결론을 보류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후보자의 어제(2일) 국회 기자간담회 뒤 당내 토론이 더 활발해졌다"며 "당내 의견을 더 들어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는 물리적·시간적 한계로 취소됐다"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는 조 후보자의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 이후 '긍정 평가' 여론이 강화하는 쪽의 기류가 감지됐다.

 조 후보자가 자신이 '금수저'였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하고 그간의 불찰에 대해 사과하는 한편, 강한 개혁 의지를 표명하면서 당원과 지지자들 사이에 일었던 조 후보자에 대한 '배신감'이 해소된 측면이 있다는 것이 당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따라서 이 같은 당내 여론의 움직임이 지도부 결정에 어떻게 반영될지 주목된다.

 한편, 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인사청문회 개최를 재차 촉구했다. '국회 검증 절차를 거친 공직자 임명'이라는 원칙은 지켜야 한다는 것이 당의 입장이다.

 심 대표는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기자간담회의 형식상 조 후보자를 검증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그것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오늘부터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했지만, 여야가 의지만 갖는다면 '국회의 시간'을 병행할 수 있다"며 "소모적 정쟁 대신 오늘 당장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소비자 불안 계속 "손학규가 말아먹어" vs "갈 테면 가라" 바른미래 분…
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