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김수남 사진전 연계 제주 신당의 과거와 현재 살핀다
제주문예재단 산지천갤러리 상설전 강좌 8월 1일과 8일 열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26. 12:4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경대)이 제주도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산지천갤러리에서 다큐멘터리 사진가 김수남 상설전 '바다와 신앙 : 영등굿'과 연계하여 '예술가의 시선으로 보는 영등굿' 강좌가 열리고 있다.

지난 25일 시작돼 8월 1일과 8월 8일 오후 4시 등 모두 세 차례 진행되는 이번 강좌는 김수남의 작품에 담긴 인문학적 가치를 탐구하고 작가의 작품 세계를 다각적으로 이해하며 소장작품의 가치를 높이려 기획됐다. 한진오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특별연구원이 초청돼 '영등굿의 복원과 지속'(8월 1일),'신당의 과거와 현재'(8월 8일)에 대해 관람객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11월 3일까지 계속되는 '바다와 신앙 : 영등굿'전은 김수남이 1981년부터 1982년까지 집중적으로 촬영했던 영등굿 사진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성산읍 고성리, 오조리, 신양리 영등굿을 만날 수 있다.

산지천갤러리 입장료와 강좌 수강료는 모두 무료다. 강좌는 사전신청 없이 현장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문의 064)725-1208.

문화 주요기사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흉물 신세 덕수리 민속… 제주 미술관에 각별한, 작별한, 특별한 그날들
서귀포문화원 '서귀포문화' 23호 발간 새봄보다 먼저 온 제주 들꽃의 속삭임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돌빛나돌담보전회 '돌담 수업' 참가자 모집
제주청하문학회 세 번째 작품집 발간 제주 양재봉 수필가 '삭이고 삼키며' 쓴 작품집
[무 대 & 미 술] 제주 골목 그리워지는 양림동 … 제주 공간 뜻밖의 상징조형물 홍보 역할 톡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