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4만명이 동시에… 대마초 밀수 남아공인 적발
제주지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
시가 20억원 상당 대마 20㎏ 밀수한 혐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24. 11:57: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검이 압수한 대마초 20㎏. 송은범기자

4만명이 동시에 흡입할 수 있는 대마초를 제주에 밀반입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적의 40대 남성이 결국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제주지방검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남아공 국적의 R(40)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R씨는 지난 2일 비닐 포장된 대마초 약 20㎏이 담겨진 여행용 가방을 휴대하고, 남아공에서 홍콩을 거쳐 제주국제공항에 입국했다. 이 과정에서 제주세관에 적발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대마초 20㎏은 시가 20억원 상당으로 4만명이 동시에 흡입할 수 있는 분량이며, 제주공항을 통해 밀반입된 대마초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2018년 한 해 동안 전국적으로 적발된 밀반입 대마초 규모도 30.9㎏다.

 검찰 조사 결과 R씨는 제주를 거쳐 국내 모 도시로 이동해 판매책에게 대마초를 건네기로 했으며, 대가로 1000달러(한화 약 115만원)를 받기로 약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를 밀수 대상지로 선택한 이유는 인천이나 김해공항보다 보안이 허술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검찰은 R씨에게 대마초를 받기로 한 국내 판매책에 대한 수사를 추가로 벌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제주공항 검문·검색을 철저히 진행해 제주에 마약류가 유통될 수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교육청·한라일보 '숲학교' 3. 서귀포중]독특한…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