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공공부문 비정규직 362명 늑장 확인 논란
정규직 전환 추진… 28일 노사·전문가 협의체 2차 회의
전환 기준 60세 미만 상시지속 업무자로 결정
규모 이번주 중 확정… 민노총 "노조 참여 배제"반발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1.28. 18:47: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양 행정시와 제주도에 간접고용된 용역 노동자가 362명이나 되는 것으로 뒤늦게 파악됐다. 이에 제주도는 정규직 전환 절차를 추진중이지만 노동계는 노조 참여를 배제시켰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와 노동계에 따르면 공공부문 용역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 협의체 2차 회의가 28일 제주도청에서 열렸다.

 이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대상에 파견·용역 노동자가 포함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12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한 이후 뒤늦게 공공부문에 간접고용된 파견·용역노동자 362명(제주시 39명, 서귀포시 54명, 제주도 269명)이 있음을 파악했다.

 이날 회의 결과 '60세 미만의 상시지속 업무를 하는 용역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키로 했다. 다만 한 달에 1번과 같이 일시적인 업무나 전산시스템 유지·보수 업무는 전환대상에서 제외시키기로 했다.

 이에 노동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는 "협의체 구성 당시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기구 구성계획을 공개적으로 공지하지 않았고 노동조합의 참여를 배제시켰다"고 주장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용역 노동자 파악이 늦어진 건 사실"이라면서도 "용역노동자 모두에게 대표를 선정해달라고 요청해 위임장을 받았고 협의체에는 양 대 노총 관계자가 포함돼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주 중 정규직 전환 명단을 확정해 각 부서에 알릴 계획"이라며 "각 부서에서 사업성격, 나이 등을 확인하는 작업을 통해 정규직 전환 규모가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공부문 용역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 협의체'는 전환대상 당사자 노동자 대표 10명, 제주도청 관계자 3명, 전문가(정규직전환 심의위원회) 6명으로 구성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작물 폭염·가뭄 대응 체계 본격 가동 제주시 거동불편자 대상원격 화상진료 호응
채소류 재배면적 신고하세요 제주시 지역경제활성화 우수 평가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23일 전면 시행 제주시 '바다 환경 지킴이' 국비 추진
한림~금능리 해안도로 9월 개통 제주시 아름다운 간판상 공모
제주시 고령해녀 은퇴수당 109명 신청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도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