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하귀 일방통행 조성 "상권 다 죽는다" 강력 반발
27일 하귀1리상인회 자치경찰단 항의방문
市에 진정서 제출한 후 반대서명도 진행中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7. 18:04: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7일 오전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길게 늘어서 주차된 차량들. 상인회와 주민들은 일방통행 조성사업 후 교통체증과 불법주차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손정경기자

제주시가 하귀택지개발지구에 추진 중인 일방통행 조성사업을 두고 지역상인들이 상권이 위축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27일 하귀1리 상인회는 자치경찰단을 항의 방문해 "일방통행이 추진될 시 극심한 교통혼잡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유동인구의 감소로 지역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항의했다.

일방통행로를 조성하는 '하귀택지개발지구 교통 및 주차환경 개선사업'은 제주도자치경찰단 교통시설심의위원회에서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심의에서 가결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상인회 측은 지난 24일 자치경찰단에 '하귀택지개발지구 교통 및 주차환경 개선사업'과 관련해 교통시설심의위원회에 상정된 안건과 현장점검 내용 일체, 위원회 임원명단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한 상황이다.

제주시는 지난해 12월 31일 주민설명회를 열고 올해 1월과 2월 주민설문조사를 통해 과반수가 찬성하자 사업추진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상인회 측은 시가 주민설명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충분히 홍보한 사실도 없으며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 지정과 관련된 용역결과 보고서와 주민설명회 관련 자료 일체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지만 시가 이에 협조하지 않아 절차의 투명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이다.

상인회 관계자는 "상인회뿐만 아니라 주민들도 주민설명회와 여론조사, 교통시설심의위원회의 심의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제대로 진행됐는지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며 "제주시에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시행 재심의와 재공청회를 요구한다는 진정서도 보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반대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며 제주시를 상대로 한 행정소송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시와 자치경찰단은 사업 추진과 관련해 반대 주민과의 의견조율을 위한 자리를 조속히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사회 주요기사
삼형제 이어 삼부녀까지… '우리는 경찰집안' 제주시 도련1동서 승용차와 관광버스 충돌
이도2동 옷가게 화재… 2600여만원 재산피해 "제주에 두 개의 공항 필요없다"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