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하귀 일방통행 조성 "상권 다 죽는다" 강력 반발
27일 하귀1리상인회 자치경찰단 항의방문
市에 진정서 제출한 후 반대서명도 진행中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8.27. 18:04: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7일 오전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길게 늘어서 주차된 차량들. 상인회와 주민들은 일방통행 조성사업 후 교통체증과 불법주차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손정경기자

제주시가 하귀택지개발지구에 추진 중인 일방통행 조성사업을 두고 지역상인들이 상권이 위축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27일 하귀1리 상인회는 자치경찰단을 항의 방문해 "일방통행이 추진될 시 극심한 교통혼잡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유동인구의 감소로 지역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항의했다.

일방통행로를 조성하는 '하귀택지개발지구 교통 및 주차환경 개선사업'은 제주도자치경찰단 교통시설심의위원회에서 현장점검을 실시한 후 심의에서 가결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상인회 측은 지난 24일 자치경찰단에 '하귀택지개발지구 교통 및 주차환경 개선사업'과 관련해 교통시설심의위원회에 상정된 안건과 현장점검 내용 일체, 위원회 임원명단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한 상황이다.

제주시는 지난해 12월 31일 주민설명회를 열고 올해 1월과 2월 주민설문조사를 통해 과반수가 찬성하자 사업추진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상인회 측은 시가 주민설명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충분히 홍보한 사실도 없으며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 지정과 관련된 용역결과 보고서와 주민설명회 관련 자료 일체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지만 시가 이에 협조하지 않아 절차의 투명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이다.

상인회 관계자는 "상인회뿐만 아니라 주민들도 주민설명회와 여론조사, 교통시설심의위원회의 심의가 적법한 절차에 의해 제대로 진행됐는지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며 "제주시에 하귀택지개발지구 내 일방통행시행 재심의와 재공청회를 요구한다는 진정서도 보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반대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며 제주시를 상대로 한 행정소송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시와 자치경찰단은 사업 추진과 관련해 반대 주민과의 의견조율을 위한 자리를 조속히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사회 주요기사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 하루빨리 철회하라" 10년간 제주 여름장마 평균 6월20일 시작
서귀포시 예래천 액비 유출…골프장 관리자 입… 제주 카니발 사건 폭행 운전자 실형 법정구속
제주해상서 브라이드 고래 사체 발견 제주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5년 연속 1등급
후배 조직원 무차별 폭행 일당 징역형 올해 봄철 제주지역 11년 만에 황사 없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