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갈치 수매자금 추가 투입 검토를"
오영훈 의원 6일 '갈치 유통 안정화 간담회'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8. 08.06. 18:29: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영훈 국회의원이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갈치 생산량 급증에 따른 유통 안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오영훈 의원실 제공

정부가 가격이 폭락한 갈치 수급 안정화 대책과 함께 추가 수매자금을 투입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은 6일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갈치 생산량 급증에 따른 유통 안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양수산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서귀포시·한림·성산포·모슬포수협 관계자들이 참석해 최근 생산량 급증으로 가격이 불안정한 갈치 유통 대책을 논의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갈치 대풍이 재현돼 올 상반기 제주지역 갈치위판 실적은 총 1만1604t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 6083톤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이 때문에 가격도 떨어져 지난해 7월 30만원대이던 냉동 10kg짜리(큰 갈치 19마리) 한 상자의 위판 단가가 10만원대로 폭락했다.

 이에 제주도는 갈치 가격 안정화를 위해 지난달 중순 정부에 긴급 수매자금 300억원을 요청했으며, 정부는 최근 104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서 수협 관계자들은 "전체 갈치조수입이 3000억원 정도 되는데, 정부수매자금 104억원만 지원한다면 어민들은 다 죽으라고 하는 거"라며 "지난해 5월 45만원하던 게 지금은 18만원, 50% 이하로 떨어졌다. 이렇게 어려울 때 정부가 100억원, 200억원 손해를 봐도 나서줘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가격이 더 떨어질까봐 지난해 비축해놓은 것을 방출하지 못하고 있다"며 "비축예산의 추가편성과 함께 수협과 소비촉진대책회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영훈 의원은 "가급적 생산량을 조절하고, 물가를 안정시킬 수 있는 범위에서 실제 어느 정도의 예산을 투입할 수 있는지 분석해봐야 할 것"이라며 "어민과 수협이 생산량 조절을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현재 104억원 외에 정부비축사업비 추가 집행 등을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