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미세먼지 인위적 오염 81.8%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8. 07.17. 18:42: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미세먼지의 81.8%가 인위적 오염원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 관리대책 수립의 일환으로 제주지역 미세먼지 발생특성 및 오염원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81.8%가 인위적 오염원에 의해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원은 제주시 연동소재 대기오염측정소에서 2017년 한 해 동안 채취한 미세먼지(PM-2.5)에 대한 질량농도 및 화학적 성분을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수용모델을 이용해 오염원을 추정하고 기여도를 평가했다. 2017년 제주시 도심지역의 미세먼지(PM-2.5)는 평균 18.31±9.72 ㎍/㎥으로 2018년 3월 개정된 PM-2.5 연평균 기준인 15.0 ㎍/㎥(개정 전 25.0 ㎍/㎥) 보다 다소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북서풍 계열의 바람이 불어올 때 비교적 높은 농도를 보였다. 또 계절별 평균 농도는 봄, 여름, 가을, 겨울에 각각 21.91±9.74, 20.96±9.03, 15.25±8.21, 17.31±10.91 ㎍/㎥ 이었으며, 봄철과 여름철이 다른 계절보다 높게 나타났고 가을철에 가장 낮은 농도를 보였다. 모델링을 통해 추정된 주요 오염원은 2차 황산염 및 오일연소, 2차 질산염, 바이오매스 연소 및 자동차 배출, 해염입자, 토양먼지, 산업관련 등 6개로 분류됐다. 이 중 주된 오염원은 바이오매스 연소 및 자동차 배출(31.0%), 2차 황산염 및 오일연소(30.4%)와 2차 질산염(16.7%)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인위적인 영향으로 추정되는 오염원이 81.8%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해염입자와 토양먼지 같은 자연적인 오염원이 나머지를 차지했다. 해양으로 둘러싸인 제주의 지리적 특성상 해양으로부터 발생한 해염입자에 의한 영향도 10.1%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과학적 근거자료에 따른 제주지역 맞춤형 저감대책 수립을 위해서는 미세먼지에 대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보다 세분화된 오염원을 파악하기 위해서 다양한 성분을 포함한 장기간의 성분분석 자료를 확보해 종합적인 연구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