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불법행위에 "한라산 관리정책 강화하라"

잇단 불법행위에 "한라산 관리정책 강화하라"
제주환경운동연합 24일 논평
  • 입력 : 2022. 06.24(금) 14:37
  •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4일 논평을 내고 "제주도는 한라산 보전을 위한 관리정책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최근 언론에서 보도된 탐방객 등에 의한 한라산 훼손 실태는 가히 충격적인 상황"이라며 "탐방객들이 버젓이 불법행위를 반복하고 있으며, 심지어 탐방로 정비를 담당한 업체가 탐방로 밑에 쓰레기를 버려 방치하기도 했다. 사실상 무법지대화되고 있다는 인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먼저 탐방로 정비업체가 버리고 간 공사폐기물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 페인트 통을 비롯해 썩은 나무자재와 녹슨 철근까지 버리고 갔기 때문"이라며 "이는 한라산국립공원에 대한 관리가 미흡하다는 반증이다. 공사업체에 분명한 책임을 묻고 관리 미흡을 개선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탐방객의 몰지각한 행동도 문제"라며 "출입이 금지된 곳에 마음대로 드나들고, 심지어 음식과 술을 마시는가 하면, 불법으로 야영까지 하고 있다. 탐방객의 의식을 높이고 전환하기 위한 홍보는 물론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 강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한라산은 제주의 상징으로 제주의 자연환경과 생태계를 유지하는 첨병이자 보고"라며 "지금처럼 관리해서는 후대에게 제대로 물려줄 방법이 없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강력한 관리방안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