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제주 예술가 '4인 4색' 매력

서울서 제주 예술가 '4인 4색' 매력
인사동 제주갤러리서 11일부터 특별전
강주현·김강훈·김선일·도이김 참여
  • 입력 : 2022. 05.10(화) 08:52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올해 서울 인사동에 문을 연 제주갤러리가 '제주 예술 플랫폼'의 의미를 상징하는 '플랫폼: 제주 예술가 프로젝트 2022'를 연다.

제주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예술가 4명을 선정해 서울에 소개하기 위한 프로젝트형 전시로, 섬이라는 지리적 특수성으로 서울 진출이 어려웠던 제주 예술가들의 서울 홍보와 활동, 교류를 모색하고자 기획됐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화, 회화, 조각, 설치 등 각자의 분야에서 매체의 본질을 탐구하고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기 위해 실험해온 강주현, 김강훈, 김선일, 도이김 작가가 참여한다.

전시장엔 시간과 공간, 예술과 사회, 인간과 자연 등의 예술의 화두를 고유한 조형 언어로 표현하며 독창적인 작업 세계를 구축해 온 작가들의 작품 30여 점과 '아티스트 아카이브'가 함께 전시된다.

전시 기획자는 "제주 예술의 실험성, 역동성과 현재와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이번 전시를 소개했다.

11일 개막하는 전시는 다음달 6일까지 이어진다.

강주현 작 '감정의 신체-혼란의 시간'. 강주현은 시간과 공간, 관계성에 관한 주제를 ‘입체사진드로잉’이라는 확장적인 매체로 탐구하고 있다. 작가는 순간-연속의 시간성 속에서 대상과의 교감을 통해 다양한 감각적이고 감정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낸다.

김강훈 작 '갈증'. 김강훈은 타인과의 관계와 소통에 대해 관심을 갖는다. 그의 회화는 인간 본연의 소외와 고독, 소통의 불가능성 속에서도 관계의 회복과 대화의 가능성을 탐색하려는 시도이다. 그는 최근 비, 파도가 지나간 바다, 인물을 소재로 한 작업에서 자연을 인간과 사회의 표상으로 확장하고 있다.

김선일 작 '자화상'. 김선일의 인체 조각은 인간, 삶, 노동, 예술의 화두를 다루고 있다. 그의 노동 집약적인 작업 방식과 살덩어리, 근육의 운동감과 긴장감의 표현, 제주의 돌을 이용한 재료의 육중한 물성은 우리의 감정과 사고를 인간과 예술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으로 응집시킨다. '자화상'은 삶과 예술, 현실과 욕망 사이에서 갈등하는 이중적인 자아를 표현한 작업이다.

도이김 작 '탐라전도'. 도이김은 전통 기법의 채색화와 컴퓨터 기술을 한국화에 접목한 디지털 산수화 작업을 병행하며 전통과 현대의 경계를 실험해왔다. 제주의 자연 풍경을 좌-우 대칭으로 배치하거나 자연의 색을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방식을 통해 도이김은 대자연의 아름다움에 대한 경의와 공포를 동시에 표현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56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