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평화의 소녀상' 같은 제주 4·3 상징물 필요"
강철남 의원, 19일 도정질문서 '비설(모녀상)' 선정 제안
원희룡 지사 "도민사회 공감대 필요... 신중하게 검토"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1.19. 15:51: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비설(모녀상)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을)이 19일 열린 제389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제주 4·3의 공식적인 상징물로 4·3평화공원에 설치된 '비설(모녀상)'을 선정할 것을 제안했다.

 강 의원은 현재 강요배 화백의 1998년 4·3 50주년 기념 '동백 꽃 지다' 순회전에서 시작된 '동백꽃'이 배지, 기념품 등에 활용되면서 현재 대표적인 제주4·3의 상징물이기는 하지만 제주4·3으로 인한 제주도민의 아픔과 고통을 표현하기에는 다소 한계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현재 제주4·3평화공원 내 설치된 '비설'을 '평화의 소녀상'과 같은 상징적 조형물로 선정할 것을 제안한 것이다.

 강 의원은 " '비설'은 대대적인 초토화 작전이 벌어진 1949년 1월 6일 변병생(당시 25세)과 그의 두 살배기 딸이, 봉개동 거친오름 동북 쪽으로 피신 도중 희생되고, 후일 행인에 의해 눈더미 속에서 발견된 시신을 기리고자 설치한 조형물"이라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두 살배기의 딸을 품에 안은 어머니의 마음과 그 차디찬 곳에서 마지막 숨을 거둘 때를 생각해 보면 코끝이 찡해짐을 느끼게 하는 만큼 별다른 설명이 없이도 제주4·3을 왜 잊어서는 안 되는가를 느끼게 한다는 것이 비설의 힘" 이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4·3의 완전한 해결, 4·3정신의 계승과 전국화·세계화는 '비설'과 같은 상징조형물을 새로이 선정하고, 이를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도록 함으로써 보다 더 구체적이고 유형적인 활동으로 확산될 수 있음을 피력했다.

 이에 원희룡 도지사는 "제안은 의미있다"면서도 "도민사회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이 나서서 주도할 문제인지 신중하게 보겠다"고 덧붙였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사업 또 '제동'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사업 재차 '제동'
제주 소프트웨어 미래채움센터 개소 제주시, 비과세 부동산 1만4000곳 일제조사
출장 신청 후 원지사 개인 업무 수행한 서울본… 제주시 '과점주주' 세무조사 돌입
제주시, 마을공동체 활성화 지원 돌입 제주 '예술인 복지기금' 2025년까지 100억 조성
"농업기계 안전 이용 교육 신청하세요" 문 대통령, 신임 국무총리 후보자에 김부겸 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