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송악산 선언', 기대 속 우려도 크다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0. 10.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원희룡 도지사가 25일 '난개발 우려'에 마침표를 찍겠다는 '송악산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일요일에다 장소도 도청이 아닌 현장에서 발표해 극히 이례적입니다. 회견문 서두에 "제주의 자연은 모든 국민이 누릴 자산이며 도민이 양보할 수 없는 헌법적 가치"라며 '국민', '헌법'을 언급한 점도 대선행보와 맞물려 눈에 띕니다. 당장 송악산 개발사업인 뉴오션타운 유원지, 오라관광단지, 동물테마파크, 비자림로 확포장,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등이 대상입니다. 도가 앞으로 경관 사유화, 자본검증 및 엄격한 사업 심의, 생태계 교란 등을 내세워 각종 사업에 제동 걸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이날 선언에 원론적인 환영과 함께 각론적으론 우려의 시각들도 적지 않습니다. 청정 제주를 지키고, 제주의 자연을 후손에 물려줄 책무는 당연 우리 모두에게 있습니다. 그러나 토지이용계획 등 행정의 제반 절차에 맞춰 오래전부터 진행돼 온 사업들의 경우 '부정'의 대상만 될 수도 없습니다. 해당 사업장은 당연히 사업계획 조정 등을 통해 사업을 계속 추진할 것이고, 이 경우 환경과 성장가치 적용에 얼마나 객관화된 행정 결정이 가능할지 의문입니다. 도개발특별법 제정 이후 30년 동안 환경과 개발이란 대립구도 속에 환경 우선 시대적 가치는 중요합니다. 그렇다고 행정의 일관성이 무너져서도 안 됩니다.

또 제주사회 최대 현안인 제2공항문제가 빠지고, 비자림 확포장공사는 계속 추진의사를 내비친 점도 '환경선언'을 퇴색시켰다는 평가입니다. 원 지사가 최근 마포포럼 참석,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서울 회견에 이은 '환경선언'도 대선을 의식한 정치행보라는 시각도 팽배합니다. 도가 선언문 이행 원칙으로 밝힌 '청정·공정·적법절차'를 끝내 지켜낼지 주목하고자 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스쿨존 과속 여전, 어린이 안전 우려된… [사설] 음식물쓰레기 감량 의무화 미룰 수 없다
[사설] 제주4·3특별법 연내 개정 물건너 가나 [사설] 수형행불인도 ‘명예회복 길’ 열렸다
[사설] 수능 이틀 앞… 편의지원·특별방역 앞… [사설] 코로나19 재확산, 관광업계 한숨 커진다
[사설] 지역감염 폭발적으로 늘어 우려된다 [사설] 용천수 보전.활용방안, ‘최선의 대안’…
[사설] 렌터카 총량제 ‘우왕좌왕’… 감차 유… [사설] 국토부는 제2공항 갈등 해결 의지 있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