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김장철 앞두고 치솟던 배추·무 가격 하락
16일 기준 배추 10㎏ 9950원 전월 대비 65.3% 급락
가을 배추 출하량 증가 원인… 무도 35.5% 떨어져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10.18. 15:39: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장철을 앞두고 치솟았던 배추와 무 등 김장 채소 가격이 추석 연휴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면서 평년 수준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18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배추(등급 상품) 10㎏ 평균 도매가격은 9950원으로 한 달 전 가격 2만8700원 대비 65.3%나 급락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여름 긴 장마로 인해 배추 등 채소의 수급이 안 좋아지며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다만 10월부터 출하된 가을배추의 물량이 많아지면서 배추 가격이 안정세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장 채소인 무의 가격도 크게 떨어졌다. 같은 날 무(등급 상품) 20㎏ 평균 도매가격은 1만6422원으로 한 달 전 가격인 2만5444원보다 35.5% 떨어졌으며, 전년 대비 16.9% 하락했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수급조절 매뉴얼에 따라 '상승 심각'으로 분류됐던 배추를 조만간 '상승 경계'로 한 단계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무는 '상승 심각' 단계에서 지난주 '상승 주의'로 두 단계 떨어졌다.

 수급조절 매뉴얼은 상승 심각, 상승 경계, 상승 주의, 안정, 하락 주의, 하락 경계, 하락 심각으로 나뉜다.

 반면 붉은 고추, 깐마늘 등 일부 품목의 경우 가격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붉은 고추 (등급 상품) 10㎏ 평균 도매가격은 19만9600원으로 한 달 전 7만2932원보다 173.7%나 올랐으며, 전년과 비교해도 185.6%나 상승했다.

 또한 깐마늘(등급 상품) 20㎏의 평균 도매가격은 13만7667원으로 한 달 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해와 비교하면 75.4%나 올랐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화산 암반수 보전·경제 활성화 위해 맞손 제주 MICE산업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댄다
제주항공 동계시즌 이벤트 '풍성' 제주 미분양 주택·아파트 값 소폭 하락
'경영 위기' 제주관광공사 뒤늦은 사과 먹힐까 지난해 제주도내 신생사업체 1만7860개
'260억 적자' 제주관광공사 "도민에 상실감" 대… 제주 여름휴가 만족도 5년 연속 1위
제주공항 이용객 급증으로 편리성 하락 제주지역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이뤄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