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선택2020] 제2공항 입장차에 날선 공방
위성문 - "갈등해소 발언 문제"
강경필 - “일방적이라 말하면 안돼”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4.0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와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는 제주 제2공항과 관련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위성곤 후보는 강경필 후보가 '갈등해소는 제2공항 추진과 별개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발언한 것에 문제를 제기했다.

위 후보는 "제2공항 추진과정에서 갈등해소와 관련 별도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는데 일방적으로 제2공항 추진하고 갈등해소는 어떻게 할거냐"며 물었다.

이에 강 후보는 "일방적인 강행이라고 말하면 안된다"며 오히려 위 후보에게 "과거 현 위치에 제2공항을 건설한다고 했을때 당시 위 후보는 도의원 신분으로 환영 성명을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위 후보의 입장을 되물었다.

그러자 위 후보는 "지금도 당시의 입장과 다르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번엔 강 후보가 위 후보의 '올해 내 제2공항에 대한 의견을 정리하겠다'는 발언을 문제 삼았다.

강 후보는 "의견 수렴해서 주민반대가 많이 나오면 어떻게 하겠냐"며 "확정된 사업도 반대 의견이 많으면 무효화 할 수 있다는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위 후보는 "현재 도의회에서 갈등해소 특위를 구성해 노력하고 있고 원희룡 지사도 그 노력을 존중하겠다고 얘기했다. 국책사업이지만 도지사의 의견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태윤기자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가 인력난' 농림부 도농 인력중개시스템 구… "서귀포 생약·바이오메카 육성을 위한 간담회 …
제주도의회 행정자치 전문위원 채용 공고 제주농기원 '제철음식 만들기' 교육생 모집
제주 산악박물관 다음달 4일부터 단계적 개방 제주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추가모집
제주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고도화 추진 "소나무 이식 재선충병 검사 받아야"
제주공공WiFi 6월부터 백록담서도 '팡팡' 세계자연유산 그림책마을 프로그램 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