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문화예술재단 원칙 없는 인사채용 '논란'
도의회 문광위, 허술한 인사시스템 집중 질타
최근 일반직채용 합격자 번복 문제 제기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0.22. 13:32: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질의하는 강민숙 제주자치도의회 의원.

제주문화예술재단의 허술한 인사시스템이 도마위에 올랐다.

 22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의 제주문화예술재단(이하 재단)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재단이 최근 진행한 일반직 공개채용과정에서의 합격자 번복 문제가 집중 포화를 맞았다.

 이날 쟁점이 된 인사채용 문제는 지난 7월 재단의 일반직 공개채용과정에서 합격자를 번복해 민사소송이 진행되고 있고, 국가권익위원회에 공개 청원돼 감사위원회에 이첩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이번 인사에서 최종 당락이 변경된 것과 관련 재단 내부의 원칙 없는 인사시스템 문제를 지적했다.

 이날 강 의원이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고 변경된 사유가 응시자와 면접관이 사제지간이어서 기피·제척사유가 되서 변경된거 아닌가"라고 묻자 고경대 재단 이사장은 "그 사실을 합격자 발표 이후에 확인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처음 공고문에서부터 응시자격 자체가 '공고일 현재 본인이 도내 고교 도는 대학졸업(예정))자'로 되어 있음에도 면접관을 제주도내 교수로 선정해 사제지간이라는 문제를 야기했다"고 꼬집었다.

 또 사제지간이라는 제척·회피사유가 발생하면 예비위원면접실시를 하도록 돼있지만 이를 시행하지 않고 후순위를 합격시켰다고 지적하며 이번 공채의 원천무효를 주장했다.

박호형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일도2동갑)도 관련해 "재단 설립 20년인데 인사원칙이 없는 것 같다"고 질타했다.

 더불어 후순위 합격자 역시 재단 임직원이 면접관으로 참여해 또 다른 기피·제척 사유가 발생했음에도 묵인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관련해 고경대 이사장은 “재단 임직원은 비상임이사로, 직원과 특별하게 접촉할 수 있는 협력 관계에 있지 않다는 변호사 자문을 얻었다"면서 재단에서 터져나온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을 많이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소규모 재난취약시설 안전점검단 시범… 제주도, CCTV 스마트 선별관제시스템 적용 확대
코로나19 장기화에 '실외 무더위 쉼터' 대체 운… '진분홍 향연' 한라산 산철쭉 10일 전후 만개
제주신화월드, 스카이 온 파이브 다이닝 디너 … 제주시 드림타워 미디어파사드 눈길
지난달 돼지고기 가격 전년대비 15% 올라 '잠행' 초선 송재호 도대체 어디서 뭐하나
[월드뉴스] 트럼프, 폭력시위에 군동원 강경 대… 제주체육 보조금 '싹뚝'… 국제교류는 전액 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