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부산대 "표창장 문제 있어도 입학 취소사안인지 검토 필요"
"검찰 수사 결과 나오면 논의할 사항…지금 밝힐 입장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5. 15:01: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논란이 일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 씨의 동양대 표창장 수여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활동에 대해 부산대가 "사실 여부를 알지 못하며 입장을 밝힐 단계도 아니다"고 5일 밝혔다.

 부산대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검찰이 지난달 조 후보자 딸 입학 관련 자료 등을 압수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과 KIST 인턴 진위를 전혀 파악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동양대 표창장과 KIST 인턴 활동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면 논의할 사항이지 지금 언급할 입장이 아니며 대책 회의도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양대 표창장 수여와 KIST 인턴 활동에 문제가 있더라도 자기소개서에 기재된 만큼 입학 취소 사안인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이는 부산대 공식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6일 기자간담회에서 신상욱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장은 조 씨의 고려대 입학이 취소되면 의전원 입학도 취소되느냐는 질문에 "의전원 입학 자격이 4년제 대학 졸업 이상이기 때문에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입학이 취소될 듯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관계자의 말은 조 씨의 동양대 표창장·KIST 인턴 진위가 고려대 입학 취소 여부와는 사안이 다르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 씨는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자기소개서에 동양대 총장으로부터봉사상 표창장을 받았고 KIST 인턴 이수 증명서를 첨부했다.

 하지만 최근 표창장 수여와 인턴 활동에 대한 진위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대는 최근 조 씨가 자신의 의전원 성적과 고교 생활기록부 등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 경찰에 고소한 만큼 인사청문회 등 공식적인 자료 요청 외에는 외부에 자료 제공이 어렵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계엄령 문건' 수사 결과에 윤석열 직인" "혐의 소명·증거인멸 우려" 정경심 구속수감
고소·고발 당한 사람 바로 피의자 입건 사라진다 대법 "혼인중 출산 자녀, 유전자 달라도 법적 친자…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형 집행정지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즉각 사용중단 권고 정경심 교수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