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오신환 "들러리 싫다.. 조국 청문회 불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4. 16:12: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4일 여야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벌이는 '반(反)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터무니없는 일정에맞춰 '증인 없는 청문회'를 여는 데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되며, 현재 당 소속 법제사법위원은 오 원내대표와 채이배 의원 등 2명이다.

 오 원내대표는 "양당의 이 같은 결정은 국회의 권위와 존엄을 실추시키는 정도가 아니라 땅속에 처박는 결정"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 임명강행 중단을 요구하고 법 절차에 따라 관련 증인들을 출석 시켜 청문회를 여는 것이 국회가 지켜야 할 마지노선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셀프청문회로 국회를 희화화한 민주당이 가장 큰 문제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버스 떠났다'는 민주당에 뒤늦게 청문회를 하자고 매달린 한국당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럴 것 같았으면 한국당은 청문회 일정과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왜 그토록 실랑이를 벌인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 임명강행 수순을 밟으며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준비해야 하는 것은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검 법안"이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기소 위기' 이재용 '마지막 카드' 꺼냈다 '경기 회복-뉴딜 투자' 35조원 규모 3차 추경 편…
뼈 있는 농담 나누며 마주한 이해찬-김종인 정부 질병관리청 승격- 보건차관직제 신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