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텍사스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8. 14:41: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삼진 2개를 기록했다.

 추신수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터뜨린 건 19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8경기 만이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7에서 0.269(464타수 125안타)로 소폭 상승했다.

 그는 1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서 삼구삼진으로 물러났지만, 3회 두 번째 타석에서첫 번째 안타를 작렬했다.

 2사 2루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팀 선발 앤드루 히니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우전 적시타를 때려 팀의 선취점을 뽑아냈다.

 5회에도 안타를 기록했다. 2사 2루에서 초구를 공략해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그러나 후속 타선이 침묵하면서 점수를 올리진 못했다.

 7회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2-5로 패했다.

 에인절스의 간판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는 8회 시즌 43호 홈런을 터뜨려 이 부문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임성재 첫 우승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선발 12연패를 넘은 LG 정찬헌 첫 선발 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