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민간차원 제주 독립유공자 발굴조사 한계
공적자료 미비 제주출신 30여명 유공자 선정 탈락
국가 전담기구 구성 발굴-자료 확보 나서야 주문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8.15. 12:14: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독립유공자 발굴을 위한 조사작업이 민간차원에서 이뤄지고 있지만 자료확보에 한계가 있고 객관적으로 공적이 분명해도 자료미비를 이유로 유공자 선정에서 탈락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등 에 따르면 지난 4월 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제주항일독립운동가 발굴 및 서훈추천위원회에서 독립유공자 발굴 조사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인력과 예산 등의 문제로 자료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자료미비로 유공자 선정에서 탈락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이달 현재 제주출신 독립유공자는 189명으로 이중 생존해 있는 독립 유공자는 애국지사인 강태선 선생(95세)이 유일하다.

 강 선생은 19세이던 1942년 일본으로 건너가 독립운동을 전개하다 일본경찰에 체포돼 징역 2년 6월형을 선고 받고 복역 하던 중 광복으로 출옥했다. 정부로부터 1982년 대통령표창, 1990년 애국지사로 인정돼 건국훈장 애족장을 서훈 받았다.

 이들외에도 제주출신 독립유공자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독립유공자 발굴을 위한 조사작업이 민간차원에서 이뤄져 자료확보에 한계가 있고 객관적으로 공적이 분명해도 자료미비를 이유로 유공자 선정에서 탈락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한 실정이다.

 지난 3월까지 서훈된 제주 독립운동가는 모두 183명으로, 유족이 서훈 신청했으나 서훈되지 못한 사람이 약 30명으로 유족이 없거나 자료가 미비해 신청하지 못하고 있다.

 또 지난 1905년 '을사늑약' 에 항거해 의병결사단체 '집의계를 결성하고 오라동 야산 바위언덕에 '조선의 수치를 설욕한다는 의미로 조설대를 새기는 등 항일운동을 벌였던 12인의 애국지사들도 제주 4·3때 관련 자료가 소실돼 독립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민간차원이 아닌 정부차원의 체계적이고 면밀한 조사작업을 통해 독립유공자 발굴을 확대해 유족들의 숙원을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도내 한 유족은 "국가보훈처 차원에서 독립유공자 후손 자료 발굴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해 제적원부를 조사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부차원에서 전담 조직을 만들어서 체계적이고 면밀한 조사작업을 해서 독립유공자들을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종합] 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 해경 전원 … 제주 인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 중
서귀포 황우지 해변 '선녀탕'서 40대 미끄러져 부상 쓰레기 대란 현실로?… 주민 설득 여부 관건
"JIBS제주방송 징계 사태는 방송 참사" 제주서 난폭운전 항의하자 보복 폭행 논란
"반군단체 위협"… 필리핀女 난민 소송 기각 남원 34℃… 제주 남부지역 불볕더위
제주에 쏟아지는 전세… 과연 안전할까? "독립운동 못 했어도 불매운동 같이하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