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태국인 7000여명 "한국서 일하고 싶어요"
태국서 한국어 시험 실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국에서 제조업이나 건설업 등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태국인 7000여명이 21일 현지에서 한국어 능력 시험을 치렀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이날 태국 고용국과 공동으로 우돈타니와 람팡 그리고 코랏 지역에서 제7회 '고용허가제 한국어능력시험'(EPS-TOPIK)을 실시했다.

이 시험은 현장 인력이 부족한 한국 내 제조업과 건설업 그리고 농축산업에 종사할 태국인 근로자들을 선발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일상적인 한국어 능력시험과 달리 한국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초의사 소통 능력은 물론 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한국어 구사 능력이나 한국 기업문화에 대한 이해가 얼마나 있느냐를 가리는 시험이다.

이날 시험과 8월 중·하순 기능시험을 거쳐 9월 초에 최종 합격자 약 5000명이 발표된다.

시험을 통해 한국에서 일하게 되는 태국인들은 일반적으로 3년 계약을 맺어 근무하게 되고, 이후 사업주와 협의에 따라 추가 기간 근무할 수도 있다고 한국산업인력공단 측은 설명했다.

지난 18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작년 태국인 한국 입국자의 90.9%는 90일까지만 체류할 수 있으나 출국하지 않아 불법체류 신분으로 분석됐다.

이 때문에 태국 내에서도 한국에 불법 체류하는 자국인을 줄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쓰레기 대란' 한 숨 돌렸다 [월드뉴스]한중일 외교장관 "3국 협력 필요"
'10년째 부지 못찾아' 제주도 보훈회관 건립 난항 제주도 고질적 불법 숙박업소 '철퇴'
'사회서비스 공공으로' 제주도 사회서비스원 속도 '성평등 교육 허브' 제주성평등교육센터 밑그림 나…
논란 속 서귀포의료원 부설 요양병원 신축 '본격화' 제주 경기침체 장기화 우려... "지속가능 성장방식…
청와대 "조국 의혹 청문회서 검증" 정면 돌파 선언 한일 경제전쟁, 제주산업 도약할 기회 될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