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정부 마늘수매 대책, 시늉만 내선 안된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마늘 수매계획을 발표했으나 마늘농가를 위한 대책인지 의구심이 듭니다. 제주에 배당한 수매물량도 생색내기 수준인데다 수매가격도 턱없이 낮기 때문입니다. 마늘농가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이 맞는지 실망스럽습니다.

제주농협 등에 따르면 올해산 전국 마늘 생산량은 36만9000t으로 지난해보다 3만7000t(11.3%)이 늘었습니다. 제주지역도 올해 생산량은 3만6446t으로 전년 대비 12.9% 증가했습니다. 과잉생산이 우려됨에 따라 제주농협은 계약물량 8000t과 함께 비계약물량 5000t을 추가로 수매해 현재 1만3000t을 저온창고에 보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정부가 제주에 배당한 마늘 수매물량은 500t에 그쳤습니다. 이는 농협이 사들여서 저장한 물량의 3.8%에 불과합니다. 수매단가도 ㎏당 2300원으로 책정했습니다. 농민들이 요구한 ㎏당 2500~3000원의 수매단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수매 규격은 5㎝가 넘어야 합니다. 이런 조건에 맞는 것은 타지역에서 재배하는 대서종 밖에 없습니다. 제주산 남도종은 수확시기도 대서종보다 한달 빠르기 때문에 수확 후 저온창고에 보관하면서 보관료 부담이 만만찮은 실정입니다.

정부가 진정 마늘 수매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단순히 수매물량이 적은 것만이 문제가 아닙니다. 수매조건도 매우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특히 정부는 농협이 수매한 마늘과 저온창고에 보관한 물량은 수매 대상에서 아예 제외시켰습니다. 이는 제주산 마늘은 정부수매에 응하지 말라는 얘기나 마찬가지입니다. 제주산 마늘이 정부 비축수매 물량에서 사실상 제외되면서 역차별을 받고 있습니다. 적어도 정부는 마늘농가의 시름을 덜 수 있도록 수매물량을 대폭 늘려야 합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ASF 차단에 행정·농가·도민이 힘 모아야 [사설] 교통사망사고 전국 최고, 시설 확충 서둘라
[사설] ASF 타지방 발생, 차단 방역 만전 기해야 [사설] 소통없이 추진 소통협력센터 졸속 우려
[사설] 애기 울음소리 점점 끊기는 저출산 심각 [사설] 신중해야 할 일몰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설] 추석 민심 새겨서 민생 살피는데 진력해야 [사설] 해마다 사라지는 산림이 이렇게 많다니
[사설] 농작물 피해 농가에 실질적 지원책 기대 [사설] 어촌뉴딜 사업 공모, 안이한 준비 안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