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경로당, 모든 노인들을 위한 공간?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6.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로당은 65세 이상 노인들이 모여 식사하고 담소를 나누는 대표적인 노인여가공간이다. 하지만 60, 70대 어른들께 경로당에 대해서 여쭤보면, "아직 젊어서, 나중에나 가야지", "어른들이 심부름만 시켜서 안 가"라는 말을 쉽게 들을 수 있다.

실제로 경로당을 이용하시는 분은 75세 이상인 경우가 많다. 젊은 노인들은 일을 하러 나가거나, 지역 내 노인복지관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반면 고령 노인들은 복지관까지 가시기 힘들고, 활동적인 프로그램을 좇아가기 힘들기 때문에 경로당을 주로 이용하신다. 경로당에서 진행하는 댄스 스포츠도 고령 노인들은 따라 하기 어려워 하신다고 한다. 따라서 70대를 위한 프로그램은 노인복지관에서 맡고, 경로당에서는 80대 이상 고령자를 위한 정적인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된다.

한편, 일부 경로당은 멀리 있어서 노인들이 다니기에 불편하다. 성산읍 고성리는 마을에 경로당이 하나밖에 없어서, 2km 거리에 오셔야 되는 분들도 있다. 몸이 불편한 고령 노인의 경우, 사실상 이용하기 힘들다. 과거 근거리에 경로당을 만들려고 했지만, 마을이 나눠진다는 일부 어른들의 반대로 철회됐다고 한다. 도 차원에서 경로당 설립에 대한 개입이 필요한 이유다.

2018년 10월 기준 제주도 내 경로당 숫자는 434개소이다. 또한 각 경로당 마다 매년 1000만원 이상의 도비가 지원된다. 대략 잡아도 40억 원 이상이다. 경로당은 노인들에게 가장 근접한 공간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자원이다. 분명한 목표를 가지고 효율적으로 운영되면 노인 의료비용 경감, 고독사 방지 등의 부수적 효과를 얻을 수 있기에 더 큰 관심이 필요하다. <김동희 제주연구원 고령사회연구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기현의 편집국에서] 본격 피서철 제주, ‘안전’… [열린마당]생물 다양성의 이해
[주간 재테크 핫 이슈] 기준금리 인하와 배당주 [김태윤의 목요담론]책 읽기와 스크린 읽기
[열린마당]삼도119센터 소방실습을 마치며 [강종우의 한라시론]해녀의 마음
[열린마당]알쏭달쏭한 주민세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 모음 살리기에 우…
[열린마당]농업에 사회적 가치를 입히다 [허상문의 에세이로 읽는 세상]그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