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전 남편 엽기살인 피의자 고유정 '신상공개'
제주경찰, 5일 신상공개위원회 개최해 확정
범죄수법 잔인하고 범행도구 등 증거도 충분
성당 살인사건 천궈레이 이후 제주서 두 번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05. 11:53: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일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되는 전남편 살해 용의자.

지난 1일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되는 전남편 살해 용의자.

제주서 전 남편을 살해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여)에 대해 경찰이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제주에서는 신상공개위원회가 설치된 이후 '성당 살인사건'에 이어 두 번째 사례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해 고씨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신상공개위원회는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심하게 훼손 후 불상지에 유기하는 등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그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구속영장 발부 및 범행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다"면서 "국민의 알권리 존중 및 강력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등 모든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의자 고유정의 얼굴 및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씨는 같은달 28일 제주항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가는 등 도주 행각을 이어왔지만 지난 1일 충북 청주시의 거주지에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시신을 훼손해 여러 곳에 유기했다고 진술했으며, 범행 전 흉기를 미리 준비하고, 핸드폰으로는 '니코틴 치사량', '살인도구' 등을 검색하는 등의 정황이 드러났다.

 피의자 신상공개는 2010년 4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라는 규정이 신설되면서 이뤄졌다. 앞서 2009년 강호순 연쇄살인사건 이후 흉악범의 얼굴을 공개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진 까닭이다.

 신상 공개 요건은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것 ▷국민의 알권리 보장 및 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 예방 등 오로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할 것 ▷피의자가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에 해당하지 않을 것 등이다.

 고씨의 신상공개는 제주에서 두 번째 사례다. 앞서 2016년 9월 제주시 연동에서 일어난 '성당 살인사건'의 피의자인 천궈레이(54)가 처음으로 신상공개위원회에 의해 정보가 공개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시 애월읍 창고 지게차서 화재 발생 제주해경, 500t급 신조함정 배치
제주 24일 오후까지 비… 25일 맑음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국회가 제주4·3과 여순사건 해결 나서야" 독거실 위해 자해까지… 제주교도소 '포화'
음주폐해 예방의 달 행사 '같이하는 삶, 가치있는 … 탈의실 몰래 촬영 중국인 유학생 벌금형
성읍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4·3수형생존인 "준 적 없는 좁쌀 때문에" 2차 재심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