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러 화재 참사 여객기와 같은 기종 ‘타는 냄새’
기술적 문제로 출발지연 소동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화재 참사를 낸 것과 같은 기종의 여객기가 7일에도 이륙을 앞두고 기술적 문제로 출발이 지연되는 소동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신문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에 따르면 이날 저녁 10시 55분 모스크바에서 라트비아 수도 리가로 운항하려던 러시아제 '슈퍼 제트 100' 기종 여객기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승객들이 모두 탑승한 뒤 출발하기에 앞서 비행기 안에서 전선이 타는 것과 비슷한 매캐한 냄새가 나자 기내에 혼란이 일었다.

이틀 전 여객기 화재 참사의 악몽을 떠올린 승객들이 승무원들에게 항의하며 즉각적인 조치를 요구했고, 이에 기장이 모든 탑승객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다.

이후 전문가들이 기체를 점검했지만 별다른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결국 여객기는 2시간 30여분이 지연된 다음 날 새벽 1시 25분께 출발해 목적지에 무사히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5일 오후 6시께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던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슈퍼 제트 100' 기종 여객기가 약 28분간의 비행 뒤 회항해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기체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41명이 숨지는 대형 참사가 빚어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8월부터 고령 운전자 운전면허증 반납시 10… 어린이 공간 환경안전검사 실시
제주시 대형폐기물 배출시스템 재구축 추진 도시공원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검사
[월드뉴스]태국인 7000여명 "한국서 일하고 싶어요" 냉기류 제주 주택시장 '설상가상'
중국상해대표처 제주상품 수출상담회 호응 원희룡 "기업인과 IT기술자 미래 개척 제주가 돕겠…
돼지열병 불안감 '전전긍긍'…접종비 확보 불투명 "음악과 함께하는 거문오름 트레킹 …이보다 더 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