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여름철 식중독 발생 주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6.11. 19:04: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연일 이어지는 높은 온도로 부주의로 인한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음식물의 조리·보관·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에 따르면 폭염이 많은 여름철에 식중독 발생이 높은 이유는 온도와 습도로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 장염비브리오 등 세균 증식 촉진이 주된 요인이다.

 특히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은 고온 다습한 여름에 주로 발생하며 분변에 오염된 물, 오염된 용수로 세척한 채소, 도축과정에서 오염된 육류 등을 통해 발생하며 특히 오염된 지하수, 하천수를 사용해 재배한 채소에 의해 오염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상온에 방치된 채소류, 육류, 김밥 등 복합조리식품 섭취 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근 5년(2013~2017년)간 여름철 식중독 발생현황에 따르면 특히 주의해야 할 원인균으로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49%, 1373명)이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다음으로 살모넬라(402명·15%), 캠필로박터제주니(295명·11%) 순이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무더위가 지속되는 여름철 음식점, 학교 등에서의 개인위생관리에 대해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 준수 및 음식물 취급과 안전급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야당 의원 야유한 아베 총리 “잘못… 거센 파도를 피해…
원희룡 지사, '외출' 휴가 내고 '미래통합당' 출… 양길현 "사회적 협동조합 형식 특별개발우대 …
JDC 경영기획본부장에 강승수씨 김영진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고경실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박희수 "지하수·풍력·토지 등 공공재 관리 강…
제주경제 2016년 정점...3년 연속 내리막 길 제주도 악취관리지역 추가 지정 고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