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우정 캄보디아 학교' 기공식

부영그룹 '우정 캄보디아 학교' 기공식
어린이집·유치원 및 초·중·고교로 구성
  • 입력 : 2022. 06.23(목) 00:00
  • 최다훈 기자 orca@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부영그룹이 캄보디아 프놈펜 부영타운 내에 초·중·고등학생 약 1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학교 시설을 건립한다.

부영그룹은 22일 캄보디아 프놈펜 부영타운 내 '우정(宇庭) 캄보디아 학교(WOOJEONG CAMBODIA SCHOOL)'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부영그룹 창업주 이중근 회장을 비롯해 항 춘 나론(HANG CHUN NARON) 캄보디아 교육부 장관, 박흥경 주캄보디아 한국대사와 캄보디아 현지 학생, 현지 주민 및 교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캄보디아 프놈펜 부영타운 내 위치한 '우정 캄보디아 학교'는 연면적 1만5475㎡(4689평), 3개 동 5층 규모로 어린이집을 포함한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 71개 교실 약 1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학교로 지어질 계획이다. 캄보디아 프놈펜 부영타운은 총 1만500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으로 미니 신도시급 주거단지가 조성되며 현재 아파트 1474세대를 포함한 주상복합단지 공사가 완료돼 분양이 예정되어 있다.

항 춘 나론 캄보디아 교육부 장관은 "부영타운 내에 어린이집을 포함한 유치원 및 초·중·고교의 대형 학교 건립으로 캄보디아의 주거여건개선과 교육 인프라 구축에 기여해준 부영그룹에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창업주 이중근 회장의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로 교육 재화는 한번 쓰고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재생산되는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신념을 바탕으로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캄보디아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한국 졸업식 노래가 담긴 교육용 디지털 피아노 3000여 대와 전자칠판 4만 여개를 기증했으며 초등학교 300개교 건립기금 약 890만 달러를 비롯 태권도 센터 건립 및 발전기금 약 55만 달러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동남아시아 14개국 및 아프리카, 중남미 등 총 26개국에 디지털피아노 7만여 대와 전자칠판 60만 여개를 기증했다. 부미현기자



양돈농협 장애인 복지시설 개선비 지원

제주양돈농협(조합장 고권진)은 지난 21일 서부장애인공동생활가정(원장 고현정)을 방문해 도내 장애인 복지시설 인프라 개선에 사용해 달라며 1500만원의 성금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지언)에 기탁했다.

이날 기탁된 성금은 제주양돈농협에서 지역사회 상생가치를 실현하고자 마련한 것으로, 서부장애인공동생활가정을 통해 화장실 리모델링 및 시설 환경 개선사업으로 사용된다.

고권진 조합장은 "시설에서 생활하는 분들이 좀 더 편안한 환경에서 생활하길 바라는 마음에 주거환경개선 사업비를 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어려운 곳을 살피고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진자동차공업사 의소대에 소화기 기탁

제주시 오라동 우진자동차공업사(대표 김경석)는 지난 21일 제주소방서 오라119센터(센터장 장행순) 오라의용소방대(대장 백성철·홍영심)에 기초소방시설을 기탁했다.



서귀포옥외광고협회 색채개선사업

사단법인 제주도옥외광고협회 서귀포시지부(지부장 지은성)는 지난 11일 '상반기 민관협력 색채개선사업'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미관을 저해하는 낡은 건축물 외벽 및 울타리 등의 색채를 개선하는 활동이다.



천지동협의체 '일촌 어르신' 정기방문

서귀포시 천지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강영미, 허종헌)는 지난 21일 천지행복나눔 독거노인 일촌맺기 어르신 17가구를 방문해 장마철 건강관리를 당부하고 부식으로 김과 계란을 전달했다.



신서귀포로타리클럽 이웃돕기 물품 후원

신서귀포로타리클럽(회장 현상군)은 지난 21일 서귀포시 서홍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쌀 10㎏ 30포를 후원했다. 현상군 회장은 "지역사회 발전에 앞장서는 로타리클럽이 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3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