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카본프리' 선언 후 더 많은 탄소 배출"
정의당 제주도당 24일 기후위기 극복 수립 촉구 기자회견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9.24. 13:29: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의당 제주도당은 24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를 선언한 지난 2015년보다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며 "제2공항 건설과 비자림로 개설 확대 공사 등 탄소 배출을 확대하는 계획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카본프리 아일랜드) 선언에 모순되는 개발·토건 사업이 계획되고 있다"며 "탄소배출이 많은 제2공항, 비자림로 확대가 대표적이다. 과잉관광, 난개발로 생태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주도는 기후 변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고스란히 받고 있는 만큼 타지역보다 한 발 앞서 현실 가능한 실천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제주도 차원에서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카본프리 아일랜드'와 같은 이율배반적 장밋빛 미래가 아닌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탄소 중립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2030년은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향후 10년의 대처가 성공적으로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지를 판가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9월 24일은 '글로벌 기후 파업의 날'이라며 "원내에서의 행동을 넘어 기후위기 대응이 전국민적 운동이 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생활현장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안정세' 보이는 제주.. 28일 4명 신규 확진 제주 내년부터 인공지능 신서비스 실증 추진
제주도, 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온라인 분향소 운… 4·3 희생자 보상 규정 담은 제주4·3특별법 개정…
제주 송악산 해안절벽 붕괴 '네탓 공방' 일단락 정부 4·3희생자 보상 기준안 세부 내용은..
[월드뉴스] "내년 전세계 박스오피스 25조 전망… '멈춰선 집단감염' 제주 27일 하루 4명 확진
다음달 1일부터 제주 일상회복추진단 가동 제주도 금고 1순위 농협·2순위 제주은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1글로벌 제주상공인 리더십 포럼 개…
  • 한국 화물선 골든레이호 해체작업 마…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