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 수거 총력전
중앙정부에 수거선박 추가지원 요청
항포구, 해수욕장 등 지역 우선수거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6.05. 18:59: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연안에 괭생이모자반이 대량으로 밀려들면서 선박 사고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괭생이모자반 수거 작업을 강화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4일 13개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괭생이모자반 수거와 관련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도는 회의를 통해 기관별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중앙정부에 수거선박 추가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해안에 유입되는 괭생이모자반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위성예찰과 더불어 제주해경청 항공단의 항공관측과 선박 해상예찰 강화 등 연안 예찰을 강화키로 했다.

 또 인력에 의한 육상수거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상수거를 강화하고, 한국어촌어항공단과 해양환경공단에 수거 선박을 요청했다.

 이와함께 선박 사고 우려와 도민에게 불편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항포구, 해수욕장, 해녀조업구역, 유명관광지 주변 해안 등의 지역을 대상으로 우선 수거에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 달 13일부터 이달 4일까지 해양과 육상에서 총 4762t의 괭생이모자반을 수거했다.

 해양에서는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어촌어항공단의 선박 등 6척을 동원해 괭생이모자반 1352t을 수거했으며, 해안변에서는 청정제주바다지킴이와 읍면동 자생단체, 봉사단체 회원 등 2900여명과 굴삭기 등 장비 140대를 투입해 3410t을 수거했다.

 수거된 괭생이모자반 중 4313t은 50여 곳의 농가에 퇴비로 무상 제공했고, 100톤은 화학비료제조업체에서 비료 첨가제로 활용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국립수산과학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위성관측 및 현장 조사 결과, 동중국해 북부 및 서해 남부해역에 있는 괭생이모자반 군체가 남서풍 계열의 영향으로 북동진해 당분간 제주도로 유입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그러나 부유 모자반의 생리생태나 시기 등을 종합해 검토한 결과, 최대 유입량이 정점을 찍어 앞으로는 유입량이 차차 감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5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월드뉴스] ‘흑인 목숨 안 소중해’ 모자 매물…
자치경찰단 총기·탄약 관리 미흡… '내 총은 … 행정사무감사 처리·옛 탐라대부지 활용방안 …
제주도 보조금 삭감 '의회 의결권' 침해 결국 '… 제주, 일자리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
코로나19 제주 46·50번 확진자 퇴원… 8명 치료… 제주형 2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신청 2주 연장
도 선관위, 추석명절 위법행위 안내·예방활동 … 제주도, FTA기금사업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