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주가조작설?.. 실검 1위 등극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17. 11:16: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윤석열 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17일 포털 실시간 검색 1위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이유는 경찰이 윤 총장의 부인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연루 혐의에 대해 지난 2013년 내사를 벌인 사실이 확인됐고 '뉴스타파'가 17일 보도했기 때문이다.

 뉴스타파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를 인용해 김건희 대표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의혹에 대해 경찰이 2013년 내사를 벌였다.

 경찰은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지난 2010~2011년 주식 시장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 씨와 공모해 주가를 인위적으조 조종하고, 김 대표가 이 과정에서 일명 '전주(錢主)'로 참여해 자신의 주식과 증권 계좌, 현금 10억 원을 이 씨에게 맡긴 혐의 등을 포착해 내사를 벌였다. 이 사건은 윤 총장의 인사청문회때도 언급됐으나 윤 총장이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핵심 증인인 권오수 회장이 출석을 거부하면서 유야무야됐다.

 하지만 뉴스타파는 이 사건 취재 과정에서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2013년 경찰이 작성한 수사첩보 보고서로 보이는 문건을 입수했으며, 경찰이 이 문건을 바탕으로 정식 내사까지 진행한 사실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문건에는 2010년 2월 초 도이치모터스 주주였던 김건희 대표가 권 회장으로부터 '선수' 이 씨를 소개받았고, 김 대표는 이 씨에게 주식을 일임하면서 신한증권계좌 10억 원으로 도이치주식을 매수하게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경찰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차트가 전형적인 주가조작의 패턴을 따르고 있다고 봤다. 또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한국거래소가 보관하고 있는 데이터를 통해 추가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결론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핫클릭 주요기사
타지역에 주소 둔 1인 청년 가구도 재난지원금 … '코로나19 환자 27만명' 미국 사망자 하루새 1천…
교육차관 "초중고 등교 개학 시점, 4월 말 결정" 유시민 "윤석열 임명장 받은 날부터 대통령 비…
심재철 "'4·3 좌익폭동' 기술 정경희 후보 거취 … 재난지원금 기준 건보료 어디서 확인하나
긴급재난지원금 누가 받을 수 있나 문 대통령, 제주 4·3 추념식 2년만에 다시 참석
'문대탄 찍으면 문죄인 끝장낸다' 현수막 논란 올해 첫 대학수능 모의평가 24일 시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