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영국, 2035년부터 휘발유·경유차 퇴출
하이브리드 차량도 금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영국 주유소에서 주유하고 있는 차량.

2035년부터 영국에서 휘발유 및 경유차 구입이 불가능해진다. 당초 영국 정부는 2040년부터 휘발유 및 경유 차량 판매를 금지할 예정이었다.

4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런던 과학박물관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 개최 준비 행사에 참석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존슨 총리는 이날 행사에서 2035년부터 휘발유·경유차 판매를 금지하되, 가능하면 이 시기를 더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차량도 판매 금지 대상에 포함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2035년부터는 전기차와 수소차만 판매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영국은 이같은 규제를 2040년부터 적용할 예정이었다. 영국은 주요 7개국(G7) 중 최초로 2050년 순 탄소배출 제로(0)를 선언했다.

영국 정부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을 금지할 경우 2050년 이후에도 여전히 이들 차량이 도로를 달릴 수 있다는 판단에 시기를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존슨 총리는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하나의 국가이자 사회, 지구, 종으로서 우리는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동차 업계는 불과 15년 안에 휘발유 및 경유는 물론 하이브리드 차량까지 금지하는 것은 너무 급격한 변화라며 우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서 1시간새 코로나 확진자 2명 발생 유럽 유학생 제주 10번째 코로나 확진 판정
민주당-통합당 4·3추념일에도 '엄지척' 논평 '… 문재인 대통령 "하귀리 영모원 비석 구절이 4·3…
이인영 "총선 후 임시회서 4·3특별법 개정하자" 제주 10번째 확진자 나오나... 유럽 유학생 1차 …
장성철 "어린이 보호구역 CCTV 확충" 오영훈 "심재철은 제주도민에 사과하라"
차주홍 "주민자치회법 입법 적극 추진" 송재호·장성철 후보, 4·3추모 선거운동 잠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