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신종 코로나 확산' 교육부 대학 개강 연기 권고
후베이성 방문 유학생, 한국 학생, 교직원 등교중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05. 15:32: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 등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진행한 뒤 이렇게 발표했다.

 교육부는 대학에 4주 이내 범위에서 개강을 연기하라고 권고했다.

 각 대학은 지역 상황과 중국인 유학생 수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개강 여부와 기간을 정하게 된다.

 또 교육부는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유학생, 한국 학생, 교직원에 대해 '자율격리'(등교 중지) 조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후베이성을 방문한 모든 학생·교직원은 입국 후 14일 동안 다중이용시설인 대학에 오면 안 된다. 각 대학은 해당자에게 이런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다.

 다만 교육부는 자율격리 대상 학생도 출석은 인정해주도록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다.

 일부 대학이 자체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신입생·편입생의 첫 학기 휴학도 예외적으로 허가해주라고 대학에 권고하기로 했다.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은 특별입국절차에 따른 강화된 입국 심사로 입국 단계부터 관리하고, 입국 이후 14일 동안은 격리 지침을 잘 지키는지 수시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3일 기준으로 최근 2주간 중국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9천582명이다. 각 대학은 학생들의 소재지와 건강 상태 등을 파악하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채널A, '검찰 유착의혹'에 "취재윤리 위반 사실" 13일부터 90개국 무비자 입국 제한 시행
현역 병사가 선임병 부탁에 수능 대신 쳤다 '음주운전·운전자 바꿔치기' 래퍼 장용준 혐의…
한은, 기준금리 연 0.75% 동결 이번엔 김종인 "모든 대학생 '100만원 특별장학…
통합당 잇따라 터진 '막말 악재' 총선 전체 악… 미래통합당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문란한 행…
정세균 "재난지원금, 고소득자 환수 전제 보편… 정부 "사흘째 신규확진 50명 내외 긍정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