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우한 폐렴' 국내 두번째 확진 전국 확산 가능성 있나
22일 입국 후 능동감시 중 확진판정…"전국 유행 위험은 낮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4. 16:00: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중국 우한에서 근무하다 귀국한 한국인 남성(55)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밝혀져 국내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2명으로 늘어나면서 전국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감염내과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두번째 환자가 나왔지만, 우한 폐렴이 전국에 확산해 유행할 위험은 현재로서는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두번째 환자는 검역 과정에서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보건당국의 모니터링을 받아왔다. 환자 스스로 확진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었던 만큼 지역사회 접촉이 크지 않았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정했다.

능동감시는 보건당국이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으로 연락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되면 마스크 착용과 가급적 외부활동을 자제해 달라는 주의사항 안내를 받는다. 만약 모니터링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격리 후 검사를 받게 된다.

엄중식 가천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검역에서 (능동감시 대상자로) 걸러졌다면 지역사회 노출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두번째 환자가 나왔다는 것만으로 전국 유행을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와 같은 공간에 머물렀다는 것만으로 감염되지는 않기 때문에 지나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다만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힌 재생산지수가 1.3∼1.5명 수준으로 낮지 않기 때문에 확진환자의 밀접접촉자에 대한 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두번째 확진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통상 같은 항공편을 이용한 승객과 승무원, 검역소 직원, 가족 등이 대상이 된다. 질본은 접촉자가 파악되는 대로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해 모니터링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첫번째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바로 국가지정격리병상에 격리됐다. 첫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 가운데 특이 증상을 보인 경우는 현재까지 없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시도교육청에 감염병 전문가 배치 신혼부부 아니어도 '생애 첫 주택' 취득세 감면
'목포투기 의혹' 손혜원 12일 1심 선고 '수도권 n차감염' 신규확진 34명중 지역발생 23…
내년부터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 '노조와해' 삼성 임직원들 2심도 유죄
문 대통령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 병장 월급 2025년까지 96만원으로 인상
특별고용지원 업종 고용유지지원금 60일 연장 … 남대문시장 집단감염 10일 코로나19 28명 신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