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열풍 주춤… 살고싶은 도시 3위로 추락
한국갤럽, 한국인이 가장 살고 싶은 도시 조사결과
서울 21, 부산 13, 제주 11%…5년전과 2, 3위 역전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1.28. 15:39: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앓이'로 까지 이어졌던 제주열풍이 사그라드는 것일까. 서울에 이어 두번째로 살고 싶은 도시로 꼽혔던 제주가 5년만에 부산에 2위 자리를 내줬기 때문이다.

 한국갤럽은 지난 5월 9일부터 25일까지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1700명에게 우리나라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도시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서울(21%), 부산(13%), 제주(11%), 대전(4%), 대구(3%), 광주, 춘천, 수원, 인천, 강릉(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1% 이상 응답된 도시는 전주(1.6%), 청주, 속초(이상 1.4%), 남해(1.3%), 고양, 포항(이상 1.2%), 여수(1.1%) 등이다.

참고로, 이 조사에 참여한 만 13세 이상 1,700명의 거주지 분포는 서울 19%, 인천/경기 31%, 강원 3%, 대전/세종/충청 11%, 광주/전라 10%, 대구/경북 10%, 부산/울산/경남 16%다. 한국인 전체 인구 분포에서 약 1%를 차지하는 제주는 조사하지 않았다고 한국갤럽은 설명했다.

 우리나라 수도 서울은 단일 도시 기준 가장 많은 사람이 거주하는 곳이며 주요 문화 시설, 대학, 대기업, 행정 기관이 집중돼 있다. 2004년 선호도 22%에서 2014년 16%로 하락했다가 2019년 다시 21%로 상승했다. 주로 서울 주민의 변심(變心)에서 비롯한 현상이다. 서울 주민 중 살고 싶은 도시로 서울을 답한 사람은 2004년 50%, 2014년 26%, 2019년 45%로 바뀌었다. 인천/경기 주민의 서울 선호도 역시 2004/2014년 15%에서 2019년에는 24%로 늘었다. 연령별로 보면 저령층에서 서울을 더 좋아하며(10대 36%, 20대 31%, 30대 26%, 40대 이상은 10%대 중반), 예전 조사에서도 비슷한 경향이었다.



 부산은 국내 제1의 항구 도시다. 대표적 바닷가 해운대는 2009년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규모 백화점 개관과 더불어 초고층·고급 주거지로 변모했고, 부산국제영화제, 감천문화마을, 갈맷길 등 과거와 다른 매력으로 어필하고 있다.

 제주는 올레길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관광 자원화하는 데 성공해 국내외 관광객뿐 아니라 뭍을 떠나 이주하는 사람도 크게 늘었다. 그러나 2016년 정부의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고, 2010년 이후 증가한 제주 순 유입 인구도 2018년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렇게 주춤해진 '제주앓이' 현상을 반영하듯 제주 선호도는 2004년 6% → 2014년 13% → 2019년 11%로 바뀌었다.

 수도권 주민이 살고 싶은 도시로 서울을 가장 많이 답했듯, 지역별로도 해당 지역 거점 도시가 가장 많이 꼽혔다. 예를 들어 부산/울산/경남 주민은 부산(37%), 대구/경북 주민은 대구(23%), 대전/세종/충청 주민은 대전(23%), 광주/전라 주민은 광주(18%)를 각각 살고 싶은 도시 첫손에 꼽았다. 다만 30~40대와 30~40대 여성, 충청권에서 부산보다 제주를 더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조사원의 인터뷰로 이뤄진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4%포인트이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