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책세상
[책세상] 국경 넘은 미술 여행에서 세상을 배웠다
씨위드 발행인 이나연의 '미술여행'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0.1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그가 일 년의 절반을 집이 아닌 곳에서 보낸 동력은 대개 미술이었다. 스스로 선택해 떠난 길이었지만 출장처럼 의무감을 갖고 미술관, 갤러리, 작가 스튜디오 등을 바지런히 찾아다녔다. 혼자서 블로그에 짤막한 사진과 소회를 남겨 그 여정을 담아냈고 미술전문지와 패션지, 한라일보와 같은 일간지에도 그 이야기를 풀어냈다.

제주와 서울을 오가며 현대미술에 관한 글을 쓰고 강연을 하는 글로벌 문화예술잡지 '씨위드' 발행인 이나연씨가 미술이 있는 곳으로 떠난 여행과 기록을 한 권의 책으로 묶었다. 공항에서 출국해 여행을 마치고 입국하는 과정이 연상되는 편집 디자인으로 엮은 '미술여행-지금 국경을 넘어야 할 특별한 이유'다.

저자가 앞서 펴낸 '뉴욕 생활 미술 유람기' 등이 그곳에 거주하며 보고 느꼈던 걸 적었다면 이번에는 뉴욕을 벗어나 좀 더 광범위한 작품에 얽힌 체험을 기술해놓았다. 미술에 대한 최신 소식까지 담겨있어 생소한 작가나 장소도 독자들이 좀 더 가깝게 여길 수 있도록 했다.

은빛 표지의 '미술 여행'이 닿은 곳은 대서양 유럽에서 태평양을 넘어 미국까지 걸쳐 있다. 베니스, 마드리드, 파리, 런던같은 유명한 도시에서 뮌스터, 마이애미처럼 우리에게 상대적으로 정보가 적은 도시까지 미술이라는 공통점 하나로 연결됐다. 파리 팔레드도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베니스비엔날레, 뉴욕 모마, 마이애미 엑소더스까지 그 현장이 생생하고 미술의 거장인 피카소, 메리포핀스의 주인공 비비안 마이어, 포스트모더니즘을 이끈 데이비드 살리 등 작가에 얽힌 사연도 만날 수 있다.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 작가들, 한국 미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의견도 더해졌다.

지난 여행을 통해 세상을 보는 방식을 배웠다는 저자의 다음 미술 여행지는 아시아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햇수로 3년 동안 이 책을 제작했는데 유럽과 미국만으로 이미 분량이 채워져 아시아 지역까지 챙길 수 없었기 때문이다. 유럽 고지도에 표시된 제주 옛 지명에서 이름을 딴 켈파트 프레스에서 나왔다. 1만8000원. 진선희기자

책세상 주요기사
[책세상] 들개를 위한 변론 外 [책세상] ‘행복한 나라’ 덴마크 교사 10명을 …
[책세상] 일하며 살아가는 당신의 어깨 토닥일 … [책세상]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
[책세상] 40년이 흘렀지만 못다 부른 오월의 노… [책세상] 모든 걸 싸구려로 만들어온 자본주의 …
[책세상] 생각하는 여자 外 [책세상] 혼자 남아 슬피우는 여린 존재들을 위…
[책세상] 방향을 잃을 땐 여섯 가지 원형 떠올… [책세상] 갈라파고스 세대-그러니까, 우리 外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